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연맹, '호날두 노쇼' 사과…주최사에 위약금 청구절차 밟을듯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경기장을 찾은 수만명의 팬들로부터 원성을 샀다.[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경기장을 찾은 수만명의 팬들로부터 원성을 샀다.[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호날두 노쇼’에 대해 사과했다. 주최사에 위약금 청구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유벤투스 호날두, 26일 팀K리그전 결장
45분 의무출전 옵션, 이미 전날 결장 고려
40만원짜리 표 산 팬들 "대국민사기극"
주최사는 경기 다음날까지도 해명없어

 
권오갑 프로축구연맹 총재는 27일 “축구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권 총재는 “26일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유벤투스의 경기장 도착 시간이 지체됨에 따라 경기 개최시간이 50분간 지연됐다”며 “또한 유벤투스 사리 감독 인터뷰와 관계자에 따르면 비록 호날두가 근육에 이상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당초 계약과 달리 경기에 출장하지 않음으로써 축구팬들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권 총재는 “많은 축구팬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점에 대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K리그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벤치에 앉아 있다. [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벤치에 앉아 있다. [뉴스1]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K리그 선발)'와 친선경기에 3-3으로 비겼다. 하지만 경기당일 입국하는 무리한 일정 속에 경기장에 지각했다. 킥오프가 58분이나 지연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특히 유벤투스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은 45분 이상 뛰는 옵션을 계약서에 포함시킨 것을 알려졌지만, 이날 결장했다. 지난 3일 최고 40만 원짜리 프리미엄 존을 포함한 입장권 6만5000장은 2시간 30분 만에 모두 팔렸다. 한국 대다수 팬들이 호날두를 보기위해 값비싼 티켓값을 지불했다. 팬들은 관중석에서 “호날두, 호날두”를 외쳤지만, 호날두는 끝내 출전하지 않았다.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은 경기 후 “호날두는 컨디션과 근육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래서 호날두, 나, 구단 관계자와 셋이 이야기한 결과 뛰지 않기로 했다. 어제부터 뛰지 않기로 거의 결정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후반 경기 모두 나오지 않자 실망한 팬들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뉴스1]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후반 경기 모두 나오지 않자 실망한 팬들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뉴스1]

계약서에는 ‘호날두가 최소 45분 뛰어야한다’는 조항이 있었지만, 유벤투스는 하루 전부터 결장을 고려한 셈이다. 단 부상이나 불가항력적인 상황에서 결장을 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축구팬들은 '대국민사기극', '유벤통수', '날강두', '느그형'란 표현을 써가며 유벤투스와 호날두를 비판하고 있다. 주최사 더페스타는 경기 다음날 오전까지도 해명이 없는 상황이다.  
 
연맹은 주최사의 계약위반이 확인되면 위약금 절차를 밟는걸 고려 중이다. 주최사가 유벤투스와 호날두 의무출전에 확실히 합의했는지, 호날두의 결장사실을 사전에 통보받았는지가 쟁점이다. 
 
앞서 2010년 K리그 올스타와 FC바르셀로나와 경기 당시 리오넬 메시가 출전하지 않을 경우 위약금을 약 20만 유로(약 3억원) 물기로 돼 있었다. 당시 메시는 후반 29분 교체출전해 2골을 터트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