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사단해체하면 지역 다 죽는다" 결사반대 양구 주민들 호소

지난 18일 강원 양구군 문예회관에서 국방개혁 2.0에 따른 2사단 해체철회 범군민 추진위원회 총회 및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강원 양구군 문예회관에서 국방개혁 2.0에 따른 2사단 해체철회 범군민 추진위원회 총회 및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군 장병 위수지역 폐지로 매출 반 토막 났는데 부대까지 떠나면 다 문 닫으라는 겁니까….” 

이미 위수지역 폐지로 매출 절반으로 뚝
사단 해체되면 의존도 높은 상점 문 닫아
양구 연간 390억원 직접적 경제손실 발생

강원도 양구군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안모(62·여)씨는 26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10년 넘게 음식점을 운영해 온 안씨는 “손님 대부분이 군인인데 위수지역 폐지되고 군인들이 인근 도시로 빠져나가면서 손님이 절반 넘게 줄었다”며 “요즘엔 거리에 사람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부대까지 해체되면 어떻게 버티겠냐”며 한숨을 내쉬었다.
 
인근에서 프랜차이즈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도 요즘 걱정이 많다. 위수지역 폐지 후 매출이 점점 감소하는 추세여서다. A씨는 “군인 의존도가 높은 양구지역은 위수지역 폐지로 이미 지역 경기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은 상태”라며 “군부대 해체를 막아야 생계유지라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국방개혁 2.0’ 정책에 따라 주둔 부대 이전 및 통합이 가시화되면서 강원도내 접경지역 주민 불만이 커지고 있다. 양구군에 따르면 2사단이 해체되면 장교와 부사관을 비롯해 함께 지역으로 온 가족까지 2200명이 양구를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병사 4900명도 자연히 감소하게 된다. 이러면 연간 390억원의 직접적 경제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양구군은 예상한다. 양구군 관계자는 “주민등록인구 감소로 지역 내 연간 소비지출액과 교부세가 감소하고, 면회객 소비지출액도 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2사단 통일대대 장병 6명은 매주 금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강원 양구군 읍내에 위치한 행복나눔센터에서 맞춤형 교육봉사를 하고 있다. [뉴스1]

2사단 통일대대 장병 6명은 매주 금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강원 양구군 읍내에 위치한 행복나눔센터에서 맞춤형 교육봉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군부대 해체되면 인구 2만명 선 붕괴

화천군에 주둔 중인 27사단이 해체되면 사창리 상권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이 지역 상점 대부분은 군부대 의존도가 높다. 피자집을 운영하는 정모(51·여)씨는 “위수지역이 풀리고 매출이 30~40% 떨어졌다. 손님 중 80%가 군인인데 부대가 없으면 앞으로 가게를 운영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다”고 하소연했다.  
 
27사단은 장교와 부사관, 사병을 포함해 7700여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지역 주민등록 인구는 가족을 포함 4000명 안팎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군부대가 해체되면 해당 지역들은 그동안 어렵게 유지해 온 인구 2만명 선이 붕괴할 수도 있다. 현재 양구군 인구는 2만3300여명이고, 화천군은 2만4900여명이다.
강원 화천군 사창리 인근에서 군 장병들이 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강원 화천군 사창리 인근에서 군 장병들이 차량으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1만5000명 목표인 범군민 서명운동 실시

이에 따라 양구 주민들은 2사단 해체에 따른 대응 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2사단 해체 철회 범군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 24일 양구군의회 의장실에서 공동위원장인 이상건 군의장과 이명호 양구군 이장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일정을 논의했다. 추진위는 8~9월 중 2차례 국방부 정문과 국회 정문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궐기대회에서는 각급 기관·사회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참여해 호소문과 성명을 발표하고 피켓 시위를 하기로 했다.
 
추진위는 또 오는 29일부터 국방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군민의 60% 이상인 1만5000명 서명을 목표로 범군민 서명운동도 29일부터 8월 30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이상건 공동위원장은 “1차 궐기대회를 8월 9일에 열기로 했고, 앞으로 각급 기관·사회단체장들과 함께 국방부와 국회, 청와대 등을 방문해 국방개혁 2.0 계획 전면 수정 및 추진 시기 순연 시행, ‘평화지역 재정지원 특별법’ 마련 등을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구·화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