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가 부르자 두려움에 떠는 아이, 무슨 사연 일까요

[더,오래] 현예슬의 만만한 리뷰(64) 영화 ‘미쓰백’

요즘 뉴스에서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소식이 있습니다. 바로 아동학대에 관한 뉴스인데요. 2010년 5657건이었던 아동학대가 2017년 2만 2367건으로 7년 새 약 4배가 증가했습니다. 여기서 가해자의 76.8%가 부모라는 사실이 더 놀랍고도 안타깝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영화는 이렇게 부모의 학대 속에 방치된 아이와 그 아이를 외면하지 못한 한 여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어릴 적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는 미쓰백(한지민 분)은 세차장과 피부 관리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간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어릴 적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는 미쓰백(한지민 분)은 세차장과 피부 관리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간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오렌지빛 탈색 머리에 새빨간 립스틱, 검은 가죽 재킷에 뾰족한 힐, 딱 달라붙는 치마를 입은 한 여자가 있습니다. 세상일엔 관심 없고 세상도 나한테 관심을 꺼 줬으면 싶은 여자의 이름은 백상아, 미쓰백(한지민 분)이라 불립니다. 어릴 적 발생한 사고로 인해 전과가 있는 그는 하루하루 여러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나갑니다.
 
어느 겨울밤 집 밖에 나간 상아는 골목길에 홀로 서 있는 한 아이에게 시선이 머뭅니다. 달랑 원피스 한 벌만 입고 추위에 떠는 아이를 외면할 수 없었던 그는 아이를 데리고 근처 포장마차로 향하죠.
 
미쓰백은 추운 겨울 골목에서 떨고 있는 지은(김시은 분)을 발견한다. 어쩐지 저와 닮은 그 아이가 자꾸만 신경 쓰인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미쓰백은 추운 겨울 골목에서 떨고 있는 지은(김시은 분)을 발견한다. 어쩐지 저와 닮은 그 아이가 자꾸만 신경 쓰인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아이의 이름은 지은(김시은 분)입니다. 배고픔에 허겁지겁 배를 채우던 지은은 밖에서 엄마 미경(권소현 분)이 부르는 소리에 놀라죠. 집에 가자는 엄마의 말에 덥석 상아의 손을 잡습니다. 마치 자기를 좀 구해달라는 구조신호처럼요. 이때 상아는 지은의 어깨와 손에 난 멍과 상처를 보게 되는데요. 이를 외면하죠.
 
하지만 골목을 지날 때마다 마주치는 그 아이가 잊히지 않습니다. 어쩌면 어릴 적 자신의 모습과 겹쳐 보여 그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맞습니다. 상아 역시 아동학대 피해자였는데요. 어릴 적 알코올중독이었던 엄마에게 학대받고 버려진 아픔이 있죠.
 
지은을 데리고 경찰서에도 가봤지만 신고해봤자 주의를 줄 뿐 다시 집에 돌려보낸다는 지은의 말에 상아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습니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어떠한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걸 안 그는 모든 걸 외면하고 떠나려 하는데요. 그때 다시 상아 앞에 지은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이제 더는 외면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세상이 외면해버린 이 두 여자는 서로에게 버팀목이 될 수 있을까요.
 
외면하려던 지은을 다시 골목에서 마주하게 되자 상아는 자신이 지은의 곁에 있어주기로 결심한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외면하려던 지은을 다시 골목에서 마주하게 되자 상아는 자신이 지은의 곁에 있어주기로 결심한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이 영화는 이지원 감독이 직접 겪은 일을 모티브로 제작되었습니다. 감독은 몇 년 전 옆집에 살고 있던 아이가 도움이 필요해 보였지만 직접 행동에 나서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다 하는데요. 그런 와중에 뉴스에서 끊임없이 나오는 아동학대 사건이 그에게 시나리오를 쓰게 했다고 하네요.
 
무엇보다도 이 영화에서 가장 돋보였던 것은 배우 한지민입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봄밤’과 이전에 만만한 리뷰에서 소개해 드린 적 있는 ‘눈의 부시게’ 까지 그의 필모그라피를 보면 주로 사랑스럽고 단아한 역을 주로 했었는데요.
 
이번 영화에서는 외적인 이미지 변신은 물론 욕이 섞인 거친 말투에 희망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눈빛, 격한 몸싸움까지 합니다. 한지민 본인도 처음 이 시나리오를 받고 이 시나리오가 정말 자기에게 들어온 게 맞는지 물었다고 하는데요. 우리가 생각하는 ‘한지민’이라는 배우의 이미지 틀에서 벗어나는 역할이라 볼 수 있습니다.
 
미쓰백(백상아) 역을 맡은 한지민 배우는 그의 연기 인생에 있어 가장 거칠고 센 캐릭터를 맡았다. 부모에게 버림받고 세상에서 외면한 여자 미쓰백을 훌륭히 소화했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미쓰백(백상아) 역을 맡은 한지민 배우는 그의 연기 인생에 있어 가장 거칠고 센 캐릭터를 맡았다. 부모에게 버림받고 세상에서 외면한 여자 미쓰백을 훌륭히 소화했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이런 열연 덕분인지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 최우수연기상과 제39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받았는데요. 이번 영화를 통해 그의 연기 스펙트럼이 더 넓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 밖에도 지은 역을 맡은 김시은 배우와 지은의 엄마 미경 역을 맡은 권소현 배우, 상아를 유일하게 믿어주고 감싸준 장섭 역의 이희준 배우 등 영화 속에 등장하는 배우들의 연기는 영화에 더 몰입할 수 있도록 합니다.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영화 속 ‘지은’과 같은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발견하고 이들을 위해 용기 내지 못했던 분들이 용기를 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는데요. 영화의 내용이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감독의 의도대로 많은 사람이 이 영화를 보고 도움이 필요한 내 주변의 이웃을 외면하지 않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미쓰백
영화 '미쓰백' 메인 포스터. [사진 리틀빅픽처스]

영화 '미쓰백' 메인 포스터. [사진 리틀빅픽처스]

감독&각본: 이지원  
출연: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권소현, 백수장, 김선영
장르: 드라마
상영시간: 98분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018년 10월 11일  
 
 
현예슬 hyeon.yese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