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거리’ 미사일 강조한 트럼프 “매우 일반적…언짢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단거리’(short-range)임을 재차 강조하며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북한 미사일 발사 질문 관련 질문에 “그것들은 단거리 미사일들”이라며 “나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들은 단거리 미사일이고 많은 이들(국가들)이 그러한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나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는 말도 덧붙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언짢은 것처럼 들리지 않는다’는 취재진 질문에도 “전혀 아니다”고 답했다.
 
한국 정부가 이번 발사체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공식 규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탄도’라는 말도 뺐다.
 
‘이번 발사가 미국에 대한 경고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북한 측은) 미국에 대한 경고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그것들은 단거리 미사일들이고 매우 일반적인 미사일들이다”고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그들(북한)은 핵실험을 하지 않아 왔다”며 “그들은 정말로 보다 작은 미사일 외에는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아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단거리 미사일은 “많은 이들이 실험하는 것”이라며 같은 입장을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우리가 북한에 대해 매우 잘해왔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이 상황이 지속할 것이라는 걸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사실상의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