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돈쭐 내줄게"…'마리텔' 엑소 찬열X세훈 파급력 '도네이션 폭주'



 
완벽한 '힐링'이다.
 
2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는 엑소(EXO) 세훈&찬열을 비롯해 정형돈·장성규·엑시, 김구라·장영란·이승윤, 여에스더·문세윤이 등장, 다양한 콘텐츠 방송으로 '힐링 마리텔'의 시작을 알렸다.
 
각자가 키우는 애완견 토벤, 비비와 함께 마리텔 하우스를 찾은 세훈과 찬열은 ‘입덕 하고 싶은 동물 만나기’라는 콘텐츠로 인터넷 생방송을 시작했다.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돈쭐을 내줄 거다”, “숨만 쉬어도 재밌다”, “얼굴이 복지” 등으로 팬들의 채팅과 함께 도네이션이 폭주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최애 동물 사심방송'을 시작한 세훈과 찬열은 각자가 키우는 반려견을 소개했다. 자유분방한 반려견들로 인해 찬열과 세훈은 각개로 방송으로 '펫방'의 오프닝을 진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찬열의 마음을 설레게 한 주인공이 아프리카 회색 앵무새 '랄라'가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찬열의 마음을 사로잡은 아프리카 회색 앵무새 랄라는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대답을 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목소리 개인기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간단한 인사부터 오리, 병아리, 호루라기, 오락기 소리 등 다양한 랄라의 성대모사에 감탄한 찬열은 옆에 있던 세훈의 팔을 끊임없이 때려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했다.
 
이어 세훈과 찬열은 노래를 들으면 랄라가 춤을 춘다는 사육사의 말에 엑소 히트곡인 ‘으르렁’에 이어 두사람의 신곡인 '있어 희미하게', ‘What a life’를 깜짝 스포했다. 방송 녹화 당시에는 신곡이 공개되기 전이었던 상황. 랄라의 반응이 궁금한 세훈과 찬열이 깜짝 스포를 하게 된 것. 방송을 접하던 팬들은 “앵무새 덕에 스포도 들어본다”는 의견을 쏟아냈다.
 
랄라와 이별한 세훈과 찬열은 새로운 동물을 만나기 위해 이동했다. 새로운 동물은 미어캣이었다. 찬열은 “어렸을 때 패럿이란 동물을 키웠었는데 느낌이 비슷한 것 같다”며 미어캣들과 교감하며 귀여워했지만, 세훈은 제대로 앉지도 못하고 한껏 긴장된 모습을 보이며 ‘극과 극’의 반응을 나타냈다.
 
세훈과 찬열은 태어난지 40일 된 아기 라쿤에게 이유식을 먹여주는 모습에서도 서로 다른 스타일을 보였다. 찬열은 이유식을 먹이고 트름을 시키는 것까지 사육사 급의 노련함을 보이며 완료한 반면, 세훈은 어정쩡한 자세로 이유식을 계속 주다가 마는 자세를 보이다가 아기 라쿤의 손이 닿자 "아 뜨거!"라며 격한 반응을 보여 폭소케 했다.
 
한편 정형돈과 장성규가 함께하는 ‘무덤TV’를 도울 게스트로는 우주소녀의 엑시가 합류했다. 엑시는 ‘무덤TV’에 임하는 각오로 “걸그룹 최초로 선을 넘겠다”라고 밝히며 ‘선넘규’ 장성규와의 활약을 예고했다.
 
정형돈의 첫 대결은 '엄지 씨름'이었다. 엄지가 엄청 긴 박근배 최강자는 “오늘 제 목적은 오로지 정형돈의 출연료”라며 무조건 이길 것이라고 선전포고를 했다. 하지만 정형돈 역시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두 사람은 손을 잡아당기고, 시합 도중 일어나는 등 편범이 난무하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는데, 결국 승리는 정형돈에게 돌아갔다.
 
다음은 '발로 병뚜껑 따기'(이후 '보틀캡 챌린지') 대결이었다. 정형돈은 540도 돌려차기로 병뚜껑 열기가 가능한 신민철 최강자와 함께하게 됐다. 그는 신민철 최강자에 뒤쳐지않는 ‘족발당수’로 기대 이상의 발차기 실력을 보여줘 시선을 모았다. 신민철 최강자와 막상막하의 대결을 다툰 정형돈은 대결을 연장전으로 이끌었다. 경기가 길어지자 정형돈과 장성규는 대놓고 '주작'을 꾸미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지만, 결국 우승은 최강자에게 돌아갔다.
 
다음은 '인간 옷걸이' 대결이었다. 빨래집게를 이용해 자신의 몸에 빨래를 가장 많이 거는 대결로 정형돈은 시작 전부터 기겁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와 함께 출전하게 된 장성규는 승부에서 이기면 ‘2019년 방송 연예대상 우수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말에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내뿜어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다음 최강자는 ‘연예계 싸움짱’, '대한민국 싸움 1등'이자 '허세 왕' 안일권이었다. 안일권은 “지구에서는 저와 견줄 상대가 없다는 걸 여러분들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내가 혼쭐을 내주겠다”며 특유의 허세를 자랑했다.
 
안일권이 가지고 온 대결은 '손바닥 밀치기'였다. 그는 정형돈과 장성규와 대결을 치루게 된다. 정형돈과의 대결은 접전 끝에 승리했지만, 장성규와의 대결은 막상막하의 대결을 펼친다. 장성규와 안일권의 '손바닥 밀치기' 대결 장면은 수도권 가구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6.1%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23:04)으로 자리잡기도 했다.
 
장성규의 강력한 공격에 패한 안일권은 장성규를 대상으로 또 다른 장기인 한 손 씨름을 제안했다. 안일권의 장기였던 만큼 장성규는 시작과 동시에 내동댕이쳐졌고, 급기야 피를 보고 말았다. 장성규는 “얼굴에서 피 난다”며 “엄마 보고 싶다”고 외쳐 짠내를 폭발시켜 웃픈 상황을 선사했다.
 
김구라와 장영란, 이승윤이 선보이는 ‘구라이브’에는 톱스타들의 체형을 책임져 왔던 ‘보디 마스터’ 김무열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김무열은 김구라와 장영란, 이승윤을 대상으로 감탄과 눈물이 절로 나오는 놀라운 마사지의 효과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김무열의 마사지를 제일 먼저 받게 된 주인공은 이승윤이었다. 마사지를 시작과 동시에 이승윤은 고통을 호소했고, 김무열은 “지금 몸이 부어있다”며 이승윤의 몸 상태를 체크했다. 이승윤은 마사지를 받는 내내 고통을 호소했고, 김구라가 “격투기도 나갔었잖아~”라고 하자 이승윤은 “그때 맞은 것보다 더 아프다”고 답했다.
 
이승윤에 이어 장영란과 마리텔 하우스의 셋째 딸 하영이 마사지를 받게 됐다. 이들은 이승윤과 같이 고통을 호소하면서도 끝나고 난 뒤 몸이 한결 가벼워졌다고 증언했다. 송하영은 한결 부드러워진 목을 인증하듯 격한 헤드뱅잉을 선사했다.
 
마사지 하이라이트는 ‘무통 구라선생’으로 알려진 김구라였다. 아픔을 느끼지 않는다며 자신만만한 태도로 일관했던 김구라는 마사지가 진행될수록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다급하게 손을 뻗으며 “그만하라 시간 됐다”고 마사지 받기를 거부했다. 김무열은 논리정연하게 김구라의 저항을 반박하면서 끝까지 마사지를 이어나갔다. 마사지가 끝난 후 김구라는 ‘유통 구라’가 됐음을 알렸다.
 
남편 홍혜걸이 아닌 개그맨 문세윤과 함께 방송을 진행하게 된 여에스더는 안에서 부터 우러나오는 아름다운 피부를 뜻하는 ‘이너뷰티’를 주제로 방송을 선보였다. 여에스더와 문세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어쭈구리 사이가 너무 좋은 거 아니냐”는 채팅이 올라왔는데, 아이디를 보자마자 여에스더는 단번에 “이거 홍혜걸이다. 왜 기부는 안 하고 이런 짓만 하고 있냐. 혜걸씨 기부나 하세요”라며 현실 부부케미를 보였다.
 
이후 홍혜걸은 기부와 채팅을 끊임없이 이어나가며 여에스더의 방송에 참여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침투력 무엇”, “차라리 출연을 해라” 등으로 반응했다.
 
홍혜걸의 잔소리 방해에도 피부에 대한 여에스더의 이야기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그녀는 “본인 피부를 건성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 거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 대부분이 지성 피부”라고 말해 귀추를 주목시켰다. 이어 여에스더는 '마리텔 V2'의 소인지 PD를 보자마자 “지루성 피부염이 있다”고 솔직 강력한 진단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여에스더는 지성 피부에 좋은 이너 푸드로 감마리놀렌산, 건성 피부에는 히알루론산을 추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여에스더는 문세윤과 송하영, 그리고 자신에게 좋은 음식들을 추천해주었다. '진짜' 음식의 등장에 군침을 삼키고 있는 문세윤과 송하영을 앞에 두고 여에스더의 수다와 설명은 끝없이 이어졌다. 여에스더의 수다 앞에 "제발 음식 좀 먹게 해줘라"는 시청자들의 하소연이 이어져 문세운과 송하영은 겨우 식사를 하게 됐다.
 
방송 말미에는 27일 오후 7시 트위치에서 진행되는 생방송 라인업이 공개됐다. '초통령' 도티·윤후·나하은·지상렬, 정형돈·장성규·엑시, 김구라·장영란·조영구, 스윙스·딘딘이 해맑은 모습으로 등장해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