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3호 검사장 노정연 "면허 없는 윤석열 카풀 인연"

2014년 2월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 43명의 신임검사 중 23명(53.4%) 여검사가 나왔다. 검사 임용에서 여성이 처음으로 절반을 넘은 해는 2008년이다. 2013년 12월에는 조희진(57‧사법연수원 19기) 당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여성 최초 검사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중앙포토]

2014년 2월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 43명의 신임검사 중 23명(53.4%) 여검사가 나왔다. 검사 임용에서 여성이 처음으로 절반을 넘은 해는 2008년이다. 2013년 12월에는 조희진(57‧사법연수원 19기) 당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여성 최초 검사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중앙포토]

법무부가 지난 26일 발표한 신규 고등검사장·검사장 인사 18명 중 노정연(52‧연수원 25기) 신임 대검찰청(대검) 공판송무부장은 유일한 여성으로 꼽힌다. 이영주(52‧연수원 22기) 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이 여성 최초 고검장 승진 기록을 이뤄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지만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데 그쳤다. 
 
 노정연 부장의 부친과 남편도 모두 검찰 고위직을 지낸 검찰 가족이다. 남편인 조성욱(57‧연수원 17기) 변호사는 2009년 8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검사장을 달았다. 조 변호사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지냈고 2015년 대전고검장으로 퇴임했다. 현재는 법무법인 화우의 대표를 맡고 있다. 2011년에는 부부가 법무부에서 나란히 기획조정실장과 인권구조과장으로 일해 눈길을 끌었다. 노 부장의 부친인 노승행(79‧사법시험 1회) 변호사는 93년 광주지검장을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났다. ‘1호 부부 검사장’기록과 ‘1호 부녀 고위직 검사’ 기록이다. 
 
 지금까지 여성 검사장은 조희진(57‧19기) 변호사와 이영주 신임 사법연수원 부원장 둘 뿐이다. 조희진 변호사는 고려대, 이영주 부원장은 서울대 출신으로 노 부장은 이화여대 출신 첫 검사장 기록도 세웠다. 이화여대 유명 법조인으로는 노정희(56‧19기) 대법관이 꼽힌다. 
 
왼쪽부터 노승행 변호사, 딸인 노정연 검사, 사위인 조성욱 변호사. [중앙포토]

왼쪽부터 노승행 변호사, 딸인 노정연 검사, 사위인 조성욱 변호사. [중앙포토]

 노 검사장은 27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여성 검사가 전체 검사 2100여 명 중 660여 명으로 약 30%에 해당하고 2001년 수료한 사법연수원 30기 밑으로는 거의 절반을 차지한다”며 “여성이 앞으로 중요 보직 맡을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수‧공안과 같은 험한 일을 해야 훈련이 돼 부장‧차장 보직을 받을 수 있다”며 젊은 여검사의 활발한 활동을 당부했다.  
 
 지난 2월 평검사 정기 인사에서야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 부서(특수부 1~4부·공정거래조사부·조세범죄조사부·방위사업수사부)에 처음으로 여성 검사가 각각 1명씩 배치됐다. 기업 경제 범죄를 주로 다루다보니 압수수색과 소환조사로 새벽 퇴근이 일반적인 부서다. 지난해에는 1948년 서울중앙지검 개청 이래 첫 여성 차장검사로 이노공(50‧26기) 4차장이 발탁되기도 했다. 검찰은 국가 주요 업무를 다룬다는 이유로 주 52시간 근무가 적용되지 않는다. 노 검사장도 “여성 검사에게 출산·육아 문제는 여전히 큰 걸림돌”이라면서도 “개인 능력은 여성과 남성 차이가 거의 사라졌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 검사장은 윤석열(59‧23기) 검찰총장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1997년 성남지청 초임 검사 시절 출·퇴근 당시 운전을 대신했던 일화다. 노 검사장 “윤 총장이 운전면허가 없어서 이노공 4차장과 강수진(48‧24기) 고려대 로스쿨 교수와 카풀을 하면서 여검사 3명이 번갈아 가면서 운전을 했다”고 말했다. 당시 윤 총장은 서초동 삼풍아파트에, 노 검사장은 반포동 삼호가든에 거주해 주거지도 가까웠다. 초임 검사 시절 전체 여검사가 10여명밖에 안 돼 조희진 변호사와 박계현(55‧22기) 변호사, 김진숙(55‧22기) 변호사 등 서로 정기적으로 만난 기억도 생생하다.  
 
 노 검사장은 “여러 가지 부족하지만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총장을 보필해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며 승진 소감을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