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호날두 앞에서 호날두처럼

호날두 앞에서 호날두처럼

호날두 앞에서 호날두처럼

유벤투스FC와 ‘하나원큐 팀K리그’의 친선 경기가 2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종료 직전 2:1로 앞서는 골을 넣은 팀K리그의 세징야(대구FC, 오른쪽)가 에델(성남FC, 왼쪽), 김보경(울산현대)과 함께 호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 세리머니는 크리스티아 누 호날두(유벤투스FC)의 전매 특허다. 이 경기는 오후 8시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유벤투스 측의 도착이 늦어져 1시간쯤 지연됐다. [연합뉴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