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경 다른 사람과 다양한 책 얘기하며 공유하는 삶 배워”

책읽는 사람들 

책읽기는 단순한 여가활동이 아니다. 나를 확장하고 자존감을 높여 결국 공동체에 기여하는 길이다. 책을 열심히 읽는 사람들, 독서 열기를 높이기 위해 뛰는 사람들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유료모임 ‘트레바리’ 윤수영 대표
독후감 안 쓰면 모임에 참가 못 해
돈으로 독서 의지 산 게 성공 비결

윤수영 대표

윤수영 대표

‘돈 내는 독서모임’ 트레바리는 고려대 경영학과 07학번인 윤수영 대표(사진)가 2015년 창업했다. 4개월에 19만~29만원의 회비를 내야 하고 독후감 제출이 의무적인 뭔가 손해 보는 방식인데도 사람들이 몰린다. 윤 대표를 전화로 인터뷰했다.
 
현재 회원 규모는.
“5600명 정도다. 모임 수는 300개가량. 계속 는다.”
 
지난 2월 소프트뱅크벤처스 등으로부터 50억원 투자를 받았다.
“투자받은 돈은 공간 확보와 직원 채용, 두 가지에만 쓴다. 독서모임이 열리는 공간인 아지트를 강남역에도 새로 마련했다. 평균 15명이 들어가는 방이 14개다. 방이 7개씩인 기존 안국·성수·압구정에 비해 두 배 규모다. 하지만 서울의 비싼 임대료 내고 나면 아직 적자다.”
 
그래도 사업은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다.
“집에서도 혼자서 운동할 수 있는데 굳이 헬스장에 가는 이유는 뭘까. 운동 의지를 돈으로 살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트레바리 책읽기도 마찬가지다. 그게 우리 모델이 먹히는 이유라고 본다. 우리는 독후감을 쓰지 않으면 모임에 참가할 수 없다. 책은 결국 남의 생각을 담은 글 아닌가. 책을 읽고 자기 생각으로 정제하는 경험, 읽고 소화하는 일련의 시간을 돈을 주고 사는 거다. 배경이 달라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가령 스타트업하는 사람이 대기업 직장인, 카페 주인, 학교 선생님과 섞여 책 얘기를 한다. 사람들 모임을 꾸린다는 건 상당히 번거로운 일인데 그 일을 트레바리가 대신해주는 거다.”
 
배경이 다른 사람들이 섞여 좋은 점은.
“다양한 시선을 나눈다는 건 결국 편협해지지 않을 수 있다는 거 아닌가.”
 
또 다른 좋은 점이 있다면.
“사람들은 대개 다른 방식의 삶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가령 교대를 졸업한 다음 임용고시를 거쳐 선생이 된 사람이 트레바리에서 스타트업하는 사람을 만나 어, 이런 인생도 가능하네 하고 느낄 수 있는 거다. 그러다 보면 이직이나 창업을 할 수도 있을 거고, 뜻이 맞으면 연애나 결혼을 할 수도 있다. 비슷한 주제의 책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취향이나 가치관을 공유하며 관계를 맺다 보니 자기 자신을 보다 온전히 공유하는 관계가 형성되기 쉬운 것 같다.”
 
결국 바닥에는 독서 욕구가 깔려 있는 것 같다.
“독서가 좋다는 건 누구나 안다. 하지만 누구나 다독, 정독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사업이 더 성장할 가능성도 있나.
“‘더’를 어느 정도로 생각하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지금보다는 더 키울 수 있을 것 같다.”
 
당신이 생각하는 독서의 좋은 점은.
“남이 공들여 정리해놓은 생각을 빠르게 훔칠 수 있는, 제일 효율적인 도둑질인 것 같다.”
 
신준봉 전문기자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