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국의 뼈있는 한마디 “호날두보다 메시가 세계최고라는 생각이 든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하나원큐 팀K리그’ 이동국이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하나원큐 팀K리그’ 이동국이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이탈리아)와 친선전을 마친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모든 팬이 특정 선수가 나오기 기대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며 의미심장한 농담을 던졌다.
 
이날 이동국은 ‘하나원큐 팀K리그’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을 소화했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이동국은 최전방에서 안정적인 볼 연계 등 베테랑다운 활약을 보여줬다.
 
경기를 마치고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이동국은 “세계 최고의 팀인 만큼 잘한다”며 “우리도 기대하면서 경기를 치렀고, 좋은 내용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모여서 하루밖에 훈련하지 못했지만 많은 팬들이 응원을 와줘서 멋진 경기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이날 유벤투스의 호날두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벤치를 지켰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이날 유벤투스의 호날두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벤치를 지켰다. [연합뉴스]

 
이동국은 아쉬운 점에 대한 질문에 “모든 팬이 특정 선수‘가 나오기 기대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며 끝내 벤치를 지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결장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도 같이 부딪혀보면서 호날두가 어떤 레벨인지 알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그래도 그림 같은 골도 많이 나왔다. 팬들도 그런 부분에 만족하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동국은 “호날두보다 (리오넬) 메시가 세계 최고라는 생각이 갑자기 든다”는 농담을 남기고 경기장을 떠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