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노소영 이혼 재판 1년만에 재개

최태원(59) SK그룹 회장과 노소영(58) 아트센터나비 관장 간의 이혼소송이 26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 간 이혼소송이 26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됐다. 변론을 마친 노 관장이 법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 간 이혼소송이 26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됐다. 변론을 마친 노 관장이 법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뉴스1]

 
서울가정법원 가사3단독 이지현 판사는 이날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2차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최 회장은 출석하지 않고 대리인들만 출석했다. 노 관장은 대리인들과 함께 직접 법정에 나왔다. 재판은 비공개로 16분만에 종료됐다.  
 
이날 재판은 지난해 7월 6일 열린 첫 변론기일 이후 1년만에 열렸다.  
 
최 회장이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한 후 법원은 11월 조정 절차에 돌입했지만 결국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지난해 2월 조정 불성립 결정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은 합의 이혼에 실패하면서 정식 소송을 벌이게 됐다. 다음 기일은 9월 27일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