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조원 민정수석 "소임에 최선…잘못할 때 언제든 지적해달라"

왼쪽부터 김조원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비서관. [사진 청와대]

왼쪽부터 김조원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비서관. [사진 청와대]

김조원 청와대 신임 민정수석은 26일 임명 직후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대한민국 대통령의 비서로서 법규에 따라 맡겨진 소임을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잘못할 때는 언제라도 지적과 걱정을 해주시고, 가끔은 격려와 위로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고용노동비서관과 일자리기획비서관을 거쳐 일자리수석에 임명된 황덕순 수석은 "(지난 두 번의 비서관직을 수행하는 기간이) 개인적으로 정말 영광스러운 기간이었다"며 "새로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고 마음도 무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저는 일자리수석실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이끄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혁신성장을 이끌 핵심 정책을 하는 수석실로, 경제정책의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임명된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도 "그동안 바깥에서 코치하는 역할을 하다가 문재인 정부의 한 축이 되어 함께 해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어깨가 무겁다"며 "시민사회수석의 역할은 경청하고 존중하고 대화함으로써 소통이 제대로 되도록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리스크의 예방과 대응, 완화 등이 정부 정책 프로그램 집행에 실현되도록 역할을 하겠다"면서 "가장 낮은 곳에서 눈물짓고, 한숨 짓고, 억울함을 가슴에 품은 국민의 어려움을 함께하고 함께 문제를 풀어 아름다운 조국을 만드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