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떠나는 조국 "촛불 부응하려 직진…비난 보낸 야당·언론 존중"

26일 청와대를 떠난 조국 전 민정수석이 “존경하는 대통령님을 보좌하였던 일, 격무였지만 영광이었다”는 퇴임의 변을 남겼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러 입장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2019.7.25. 한겨레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러 입장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2019.7.25. 한겨레 청와대사진기자단

조 전 수석은 이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춘추관에서 후임 인선을 발표한 뒤 “대통령님의 비전·의지·인내·결단 등을 가까이서 목도했던 경험은 평생 소중히 간직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수석은 “민정수석으로서 ‘촛불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하여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하였고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또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며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이라고 밝혔다.
 
조 전 수석은 “저를 향하여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한다”며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곤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로써 조 전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시절 기록한 ‘최장수 민정수석’(2년 4개월) 기간에 2개월 못 미쳐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문 대통령의 기록을 깨는 것은 불충’이라는 취지로 주변에 이야기해왔다.
 
조 전 수석 후임에는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지명됐다. 조 전 수석은 다음 달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아 인사청문회를 준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