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겨냥 "평양경고 무시 말라"…美 쏙 빼고 한국만 비난한 北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25일 동해로 발사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미국은 뺀 채 한국을 향한 무력시위란 점을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중통)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남조선 지역에 첨단 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 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군부 호전세력들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전날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대미 압박 차원이라는 해석이 많았다. 하지만 북한은 이날 “남조선군부 호전세력들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라며 대남 경고장임을 분명히 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 [연합뉴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 [연합뉴스]

 중통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으로 풀이되는 ‘남조선 당국자’를 거론하며 한국 정부를 향한 불만을 강하게 표출했다.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남조선 당국자가 최신무기 반입이나 군사 연습 같은 자멸적 행위를 중단하고 하루빨리 지난해 4월과 9월과 같은 바른 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는 권언을 남쪽을 향해 오늘(25일)의 위력시위 사격 소식과 함께 알린다”고 하면서다. 이어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촉구하는 듯한 인용문 형태로 보도했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북한 관영 매체가 ‘남조선 당국자’를 거론한 것은 지난 11일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담화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에도 한국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반입 계획을 성토하며 “F-35A 반입이 남조선 당국자가 떠들어대는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의 창안품인지 묻고 싶다”고 따졌다. 문 대통령이 2일 국무회의에서 6·30 판문점 회담을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평가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당시는 급이 낮은 외무성 실장의 담화였는데,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한 점에서 비난 수위가 올라갔다.
 
 북한이 다음 달 한·미 합동훈련이나, 미국으로부터 스텔스 전투기 반입을 문제 삼으면서 미국은 뺀 채 한국만 비난하는 것은 한·미 갈라치기 전략이란 관측이다.  
 비핵화 협상을 앞둔 미국에는 비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지만, 한국에는 미국 눈치 보지 말고 남북관계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연일 독촉하고 있어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미사일이란 표현 대신 전술 유도무기라고 쓴 점에서 제재 위반에 신경을 쓰고 있고, 북·미 대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했다.  
 반면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가 안 되는 걸 한국 정부 탓으로 돌리며 대남 압박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에선 최고 영도자의 지시(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는 무슨 일이 있어도 관철돼야 하는데 반년 넘게 진전이 없으니 우리 정부를 원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북한은 정부가 준다는 쌀 5만t 수령도 거부하며 남북관계 관련한 대화의 문을 일체 걸어 잠그고 있다.    
판문점에서 만난 남·북·미 정상 [연합뉴스]

판문점에서 만난 남·북·미 정상 [연합뉴스]

 북한의 틈새 벌리기 전술에 미국과 한국의 대북 반응도 결이 달라지고 있다. 당장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은 이날 유엔안보리 제재에 저촉되는 ‘탄도 미사일’이란 언급을 유보하며 반응을 자제했다. 반면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전날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이례적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 한·미 합동훈련에 이어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궤도에 오르기 전까지 남북관계는 당분간 경색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짙어지고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