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손으로 무장강도에 맞선' 축구 아스널 콜라시나츠·외칠

아스널 수비수 콜라시나츠가 런던 거리에서 칼든 강도에 맨손으로 맞서고 있다. [유투브 캡처]

아스널 수비수 콜라시나츠가 런던 거리에서 칼든 강도에 맨손으로 맞서고 있다. [유투브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 수비수 세아드 콜라시나츠(26)와 미드필더 메수트 외칠(31·독일)이 거리에서 맨손으로 무장 강도에 맞섰다.

런던 거리에서 칼든 차량 탈취범 만나
콜라시나츠, 용감하게 맞서 쫓아내
다행히 두 선수 모두 다친데 없어

 
BBC 등 영국 언론들은 26일(한국시간) “콜라시나츠와 외칠이 오후 5시경 영국 런던 거리에서 무장한 차량 탈취범을 만났다. 콜라시나츠가 강도를 쫓아냈다. 두 선수는 다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아스널 수비수 콜라시나츠. 그는 1m83cm에 건장한 체격이다. [사진 콜라시나츠 인스타그램]

아스널 수비수 콜라시나츠. 그는 1m83cm에 건장한 체격이다. [사진 콜라시나츠 인스타그램]

 
CCTV 영상을 보면 헬멧을 쓴 강도가 칼을 들고 위협한다. 운전석에서 내린 콜라시나츠는 마치 격투기 선수처럼 스텝을 밟으면서 용감하게 맞섰다. 그러자 강도가 달아났다. 독일 태생으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축구대표팀에서 뛴 콜라시나츠는 키 1m83㎝의 건장한 체격이다. 
 
경찰 대변인은 “오토바이를 탄 용의자들이 차량을 탈취하려했다. 운전자와 동승자는 무사히 인근 식당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아직까지 체포되지는 않았다. 
 
BBC에 따르면 두 선수에 앞서 거리에서 강도를 만난 축구선수가 또 있다. 2016년 웨스트햄 공격수 앤디 캐롤은 훈련장에서 집에 가다가 총든 강도를 만난 적이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유투브 영상 주소: 
https://youtu.be/yPNBRndTJio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