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터리였던 '밀양 신생아'…진짜 친모 40대 여성 잡았다

영아유기 현장서 발견된 유류품. [연합뉴스]

영아유기 현장서 발견된 유류품. [연합뉴스]

경남 밀양에서 신생아를 유기하고 달아났던 친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 최근 40대 영아유기 혐의로 검거, "DNA 일치"
경찰, "A씨 경제적 이유 등으로 범행, 경위 조사 중"

경남 밀양경찰서는 지난 11일 오전 7시쯤 밀양의 한 마을 주택 헛간에서 자신이 낳은 아이를 버린 혐의(영아유기)로 40대 친모 A씨를 붙잡았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산부인과 등을 조사해 A씨가 지난 10일 산부인과를 찾아와 ‘하루 전 집에서 출산했는데 아이는 다른 사람에게 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을 자백하자 곧바로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친자 확인 감정을 의뢰한 결과 ‘일치’ 회신을 받았다. A씨는 경찰에서 “경제적인 이유로 아이를 유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생활고 등으로 애를 버린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9일 자신의 집에서 출산한 뒤 다음날 평소 알고 지내던 할머니의 집 헛간에 아이를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할머니 집에 아이를 두면 주워서 다른 사람에게 맡겨줄 것이라 생각해 그랬다. (아이를 유기한 후) 뉴스를 통해 내용을 보면서 죄책감에 마음이 아팠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7시쯤 밀양의 한 주택 헛간에 탯줄이 달린 채 버려진 신생아가 발견되면서 불거졌다. 이 아이는 마을주민이 발견해 탯줄을 제거하고 목욕을 시킨 뒤 119에 신고했다. 당시 신생아 몸 곳곳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이 남아 있었지만 비교적 건강한 상태였다.  

 
경찰은 당초 지난 15일 “마을 주민 등 주변 탐문과 현장 감식 수사, 유류물 등에 대한 수사를 통해 지난 13일 오전 11시 피의자 B씨를 특정해 검거했다”며 “그는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영아유기 혐의로 불구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복대 등으로 임신 사실을 숨긴 채 지내오다 진통이 시작되자 양육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밀양의 한 주택 헛간에서 홀로 체중 2.7㎏의 여자 아기를 출산한 뒤 분홍색 담요에 싸서 유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아이를 양육할 수 없을 것 같아 그랬다. 잘못했다면서 울먹였다”고 전했다.  
밀양 헛간에 버려졌던 신생아 발견 당시 모습. [연합뉴스]

밀양 헛간에 버려졌던 신생아 발견 당시 모습. [연합뉴스]

 
 
그러나 경찰이 지난 18일 신생아 유기 혐의로 검거한 B씨와 신생아의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친자 확인 감정을 의뢰한 결과 불일치 판정이 나오면서 수사에 혼선이 빚어졌다. B씨는 거짓 진술을 한 이유에 대해 “10대 딸이 복대를 하고 있어 혹시 딸의 아이인가 싶어 숨겨주려고 (내가) 대신 임신해 출산한 것처럼 꾸몄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B씨의 딸은 최근 임신이나 출산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나 B씨의 이런 진술도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가 우울증 등 정신적 문제로 거짓으로 자백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A씨는 영아 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구속 여부를 검토하고, B씨는 혐의없음으로 송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밀양=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