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손뼉치며 활짝 웃는 김정은, 신형 전술유도무기 발사 사진 공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 유도무기 발사 성공에 만족한 듯 손뼉을 치며 활짝 웃는 모습과 발사 장면을 북한 매체가 공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 전술 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도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 위원장은 쌍안경을 들고 발사 장면을 참관하고, 군 간부들과 모니터를 보는 장면 등이 포함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발사 상황을 쌍안경으로 지켜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발사 상황을 쌍안경으로 지켜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이날 통신은 사격과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 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 전술 유도무기사격을 조직하고 직접 지도하였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해 시작된 한반도의 정세 변화 속에서 벌인 다양한 사격훈련 중 '위력시위사격'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앙통신은 이번 발사가 "목적한 대로 겨냥한 일부 세력들에게는 해당한 불안과 고민을 충분히 심어주었을 것"이라고 말해, 우회적으로 미국도 겨냥한 발사였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위원장이 뒷짐을 지고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위원장이 뒷짐을 지고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며 공동선언이나 합의서 같은 문건을 만지작거리고 뒤돌아 앉아서는 최신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는 부득불 남쪽에 존재하는 우리 국가 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들을 제거하기 위한 초강력 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또 김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자가 사태발전 전망의 위험성을 제때에 깨닫고 최신무기반입이나 군사연습과 같은 자멸적 행위를 중단하고 하루빨리 지난해 4월과 9월과 같은 바른 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는 권언을 남쪽을 향해 오늘의 위력시위사격 소식과 함께 알린다"고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모니터를 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모니터를 보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앞서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25일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원산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첫 번째 1발은 430㎞ 비행했고 두 번째 1발은 690여㎞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북한이 발사한 2발 모두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석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