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중DoL③] 정은지 "재테크? 안 쓰는 게 답이래요"


에이핑크 메인보컬, 솔로가수, 작사가, 연기자, 예능인, 라디오 DJ, 크리에이터…정은지(26)는 멀티잡을 개척 중이다.
매일 정오에는 KBS Cool FM '가요광장' DJ로 청취자를 만나고 23일부턴 라이프타임 예능 '시드니 선샤인'을 통해 여행기를 공개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슬기로운 믕지생활'도 꾸준히 업로드 하고 있고 요즘엔 8월 솔로 콘서트 준비와 미뤄뒀던 신곡 작업이 맞물려 그야말로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누군가는 정은지를 두고 이미 성공한 사람으로 볼지도 모른다. 에이핑크로서 '노노노'·'1도 없어' 등의 히트곡을 만들었고 솔로곡 '하늘바라기'로는 차트 1위에 발라드상까지 수상했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의 성시원 역할은 시청자들의 인생캐릭터로 자리잡았으며 최근엔 SBS 예능 '런닝맨'에 출연하는 등 방송가 곳곳에서 정은지를 찾는다. 20대에 이정도로 활약하는 여성 만능엔터테이너는 정은지가 유일하다.
하지만 정은지는 스스로를 채찍질한다. 본인 욕심에 'N잡러'를 택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있지만 그는 일에서 얻는 즐거움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어려서부터 꿈꿔온 일을 하면서 사랑까지 받을 수 있는 복받은 직업이란다. 정은지는 그 복을 온전한 제것으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한다.
컨디션 난조로 와인 한 잔에 그친 취중 인터뷰였지만 일에 대한 열정과 소신만큼은 와인으로 병나발을 불어도 모자랄 지경이었다.


-예능 촬영으로 간 시드니 여행은 어땠나요.
"혼자 다녀서 편하기도 했고 나중에 카메라 없이 놀러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지난해 데뷔 8년만에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나갔을 때 느낀 설렘을 받았어요. 출장으로는 해외를 많이 다녔지만 여행은 지난해가 처음이었는데 환전부터 설렜죠."





-멤버들과도 여행을 가봤나요.
"해외로 나간 적은 없어요. 지금은 각자 스케줄이 바빠서 맞추긴 어렵지만 꼭 가보고 싶어요. 얼마 전에 보미가 추천해서 JTBC '캠핑클럽'을 잠깐 봤는데 옥주현 선배님이 캠핑카를 타면서부터 눈물을 보이는 장면이 기억나요. 그걸 보면서 어떤 감정인지 알겠더라고요. 우리가 나중에 저럴 수 있을까, 저때까지도 팬 분들이 곁에 있어줄까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죠."

-멤버들과 고민을 나누기도 하나요.
"시간을 내서 고민상담을 한다기보다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하는 편이에요. 이런 일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보기도 하고, 서로 취향을 잘 아니까 알아서 배려해주기도 하고요. (오)하영이가 제게 고민상담을 자주 하는 것 같아요. 솔로 앨범이 또 나오니까 걱정을 하기에 '그냥 즐겨라. 활동하는 동안 팬들한테 정말 고마운 마음이 더 커질 거다'라고 말해줬어요. 무대 위에서 혼자 서 있으면 기댈 것이 정말 팬 분들 밖에 없거든요."
 

-팬들의 니즈를 잘 파악하는 편인가요.
"그럴려고 노력해요. 하지만 취향도 다르고 여러가지 복합적 문제가 있으니까 어렵죠. 그래도 최대한 많이 들어보고 이야기 나누고 싶어요. 엄청나게 예쁘지도 않고, 뚜렷한 활동을 이어가는 것도 아닌 나를 왜 좋아할까 궁금하기도 하고요. 결론은 사람이 좋아야한다는 생각이에요. 요즘은 '척' 하면 다 드러나는 시대잖아요. 또 니즈를 파악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냥 팬들의 세월이 궁금해요. 초등학생에서 대학생이 된 팬이 있고, 군대 다녀온 팬도 많고, 팬덤 활동을 하다 커플을 이룬 팬들도 있어요. 그런 걸 보면 신기하고 재미있어요. 같이 나이 들어가는 팬들을 보면서 앞으로가 더욱 궁금해져요."

-에이핑크의 앞으로는 어떨까 생각해봤나요.
"오래 하고 싶어요. 지금도 광고나 협찬 제안이 들어오면 에이핑크 이미지에 어울리는지 부터 생각해요. 실제로 거절한 광고도 있고요. 돈이 전부라곤 생각하지 않아요."

-찍고 싶은 광고가 있다면요.
"다이어트 식품 광고가 들어와서 기뻐요. 탐나는 건 주류? 신생 맥주회사가 있다면 좋겠어요. 지금의 광고 모델 분들은 너무 쟁쟁하시니까 새롭게 시장을 개척해볼래요. 진라면도 너무나 좋아해서 여러 번 말했는데 아직 연락은 없어요."
 

-재테크는 잘 하는 편인가요.
"경제적으로 독립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잘 몰라요. 전문가에 어떻게 해야 돈을 모을 수 있을지 물어본 적이 있는데 안 쓰는 게 답이라고 하더라고요. 예적금이나 저축 위주로 모아요. 가족들한텐 부모님 용돈 챙겨 드리고, 남동생은 꿈이 작곡가라서 학원비나 필요한 물품 정도를 서포트해주고 있어요."

-남동생이 작곡가가 되면 협업도 하는 건가요.
"시작할 때 이미 말했어요. '동생이란 이유로 네 곡을 받는 일은 없을거야'라고요. 동생도 '당연하지'라고 답하더라고요. 작곡가라는 직업이 일반적인 공부랑은 다르게 스스로를 꺼내보이는 것들이라 제가 크게 도움 줄 수 있는 건 없어요. 동생이 데뷔할 때까지 제가 잘 버텨야 언젠가 같이 할 기회가 오겠다는 생각이에요."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박세완기자
영상=박찬우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