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이콧 재팬'에 지자체 속속 동참...교류행사 취소에 불매운동까지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평택교육지원청 앞에서 평택시 청소년교육의회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일본의 부당한 경제적 보복조치에 대한 사회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평택교육지원청 앞에서 평택시 청소년교육의회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일본의 부당한 경제적 보복조치에 대한 사회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항의해 일본산 제품 구매를 반대하는 ‘보이콧 재팬’의 움직임이 서울시를 비롯한 지방정부로 번지고 있다.

 
부산시가 한·일 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서울시도 일본 교류행사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회 전반적으로 일본을 비판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과 교류를 어느 정도 선에서 유지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25일 말했다.
 
서울시는 8월 27일~9월 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주니어 스포츠 교류대회’에 한국 선수단 파견과 8월 28일~9월 2일 도쿄에서 열리는 ‘아시아 주요 도시 국제 구조 합동훈련’에 서울시 소방대원 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행사 기간이 많이 남은 경우는 자체적으로 취소 하는 경우도 있어 전체적으로 행사가 얼마나 예정돼 있는지 파악 중이다"며 "일본 측이 초청한 행사에 갈지, 우리 행사에 일본을 초청할지 이번 주말까지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회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을 발의하려고 움직이고 있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이 주도한다. 25일 현재 36명의 동의를 얻었다. 
 
조례안에는 서울시청과 산하기관, 서울시의회 사무처 등은 물론이고 서울시교육청, 산하기관까지 일본 전범 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자제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홍 의원은 지난 1월 일본 전범 기업 제품 수의계약 제한에 대한 조례를 발의했으나 진도가 나가지 않고 계류돼 있다. 이번에는 법률 검토한 후 수의계약뿐 아니라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별도의 조례안을 발의하려는 것이다. 홍 의원은 “동의 100명이 목표지만 50명이 넘으면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난 23일 매년 열려오던 후쿠오카포럼, 조선 통신사 교류행사 등 행사를 전면 재검토한다고 발표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보도자료에서 “부산시는 일본과 가장 가까운 도시로 그동안 그 어느 도시보다 활발한 교류를 해 왔다”며 “양국 긴장 관계는 온전히 일본 아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따른 것으로 일본 국민에게도 결코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부산시는 자치단체 간 한·일 교류사업은 곧바로 중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민간단체와 함께 진행해온 교류 사업은 해당 단체 의견을 존중해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수원시도 일본 아사히카와시와의 자매도시 결연 30주년 기념행사를 취소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도 나섰다. 협의회는 23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한다면 국민과 함께 신(新)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아베 정부의 보복적 수출규제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