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몰카·미세먼지 걱정 줄인 신형 지하철 도입한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오는 2025년까지 신형 전동차를 대거 보급한다. 이 전동차 객실에는 폐쇄회로(CC)TV와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공기정화 장치가 있다. 교체 대상은 지하철 4·5·7·8호선 전동차 중 사용 내구연한이 지난 1304칸이며, 예산은 1조8000억원이 들어간다.
 

서울 4·5·7·8호선 노후차 교체
CCTV 늘리고 공기청정기 설치

서울 지하철 4호선은 1993~95년 도입돼 평균 사용 연수가 25.2년으로 내구연한(25년)을 초과했다. 5호선은 23.3년, 8호선 22.3년에 이른다. 서울교통공사는 20년 이상 된 전동차에 대해 정밀 진단을 거쳐 5년 주기로 사용연한을 연장하는데, 한계에 다다랐다고 판단했다.  
 
노후도가 심한 4호선(470칸)과 5호선(608칸)은 전체 차량을 신형으로 바꾼다. 7호선(136칸), 8호선(90칸)도 일부 차량을 교체한다. 전동차 가격은 칸당 14억원을 책정했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절반씩 비용을 부담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입찰 과정에서 9억~11억원대로 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새로 도입되는 전동차엔 칸당 4개 이상의 CCTV를 설치한다.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몰래카메라’ 같은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또 무정전 전원 공급장치를 설치해 전원이 꺼져도 1시간 동안 실내 조명을 켤 수 있고 안내 방송도 할 수 있다. 객실마다 4대씩 달린 공기질 개선장치는 미세먼지(PM10) 농도를 기존보다 8%가량 낮춰 준다. 전동차를 잇는 연결 통로도 현재 750㎜에서 1200㎜로 대폭 늘린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노후 전동차 교체 프로젝트를 2단계로 나눠 추진해오고 있다. 1단계로 지난해까지 지하철 2·3호선에 신형 전동차 610칸을 새로 도입했고, 일부는 제작 업체를 선정한 상태다. 2022년까지 2·3호선 교체 사업을 끝낼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단계인 4·5·7·8호선 교체 작업도 순차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 포함되지 않은 1호선은 2015년 60칸에 대한 수리를 마쳤고, 6호선은 2000년부터 순차 개통해 아직 내구연한이 남아 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