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이어 ‘구미형 일자리’…LG화학 5000억 공장 신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구미형 일자리 협약은 산업계와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이철우 경북지사, 오른쪽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구미형 일자리 협약은 산업계와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이철우 경북지사, 오른쪽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구미형 일자리’가 LG화학의 5000억원 규모 공장 신설 투자를 시작으로 출발한다.
 

전기차 배터리 핵심 양극재 생산
LG화학 “일자리 1000여개 창출”
신학철 부회장 부친상 중에 참석

LG화학은 25일 경북 구미시 구미코 컨벤션센터에서 경상북도·구미시와 함께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지사·장세용 구미시장·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LG화학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 안의 약 6만㎡ 부지에 50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양극재는 전기차 등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4대 핵심 원재료(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 중 하나로, 배터리 재료비의 약 40%를 차지한다.
 
LG 화학은 내년부터 시작하는 공장 건설로 1000여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투자가 마무리되는 2024년부터는 연 6만t 규모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배터리 6만t은 고성능 순수 전기차(EV·380㎞ 이상 주행 가능)를 기준으로 약 50만 대 차량에 들어갈 수 있는 규모”라고 덧붙였다.
 
구미형 일자리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올해 초 합의한 ‘광주형 일자리’에 이은 두 번째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이다. 근로자에게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지급하는 대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근로자의 복지 등 지원하는 ‘임금 보전형’인 광주형 일자리와 달리, 구미형 일자리는 기업이 지역에 투자하면 정부와 지자체는 공장 용지나 세제 혜택 등을 지원하는 ‘투자 촉진형’ 일자리 모델이다.
 
LG화학이 구미에 공장을 신설하면서 구미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추후 배터리 분야에 무역 분쟁이 일어나더라도 양극재의 안정적 수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부친이 별세해 상중인 신학철 LG화학 부회장도 이날 협약식에 참석해 “구미 투자를 시작으로 핵심소재의 국산화 비율을 높여 전지 분야의 사업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LG화학의 양극재 공장은 기존 폴란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주변 지역 등 해외에 건설하는 것을 검토 중이었으나, 이번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구미시에 자리 잡게 됐다. LG화학은 이날 “앞으로도 배터리 양극재 내재화율을 확대한다는 방침으로, 기존에 운영하던 2만5000t 규모 청주공장의 생산 능력도 현재의 두 배 이상으로 키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