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총보수율 0.137%로 업계 최저 수준 … 알고리즘 통해 안정적 수익 추구

대신증권

대신증권에서 판매하는 ‘대신 로보어드바이저’는 최저 수준의 보수율과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므로 장기 연금투자나 자녀교육자금 마련 투자에 적합한 상품이다. [사진 대신증권]

대신증권에서 판매하는 ‘대신 로보어드바이저’는 최저 수준의 보수율과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므로 장기 연금투자나 자녀교육자금 마련 투자에 적합한 상품이다. [사진 대신증권]

7년 전 주식형펀드에 목돈을 투자한 A씨는 계좌를 확인할 때마다 답답하다. 제법 괜찮은 수익을 확인하기도 했다. 투자를 시작할 때와 현재의 주가도 비슷하지만, 수익률은 마이너스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답답한 마음에 금융권에 근무하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펀드보수를 확인해보라는 얘기를 들었다. 몇 년 만에 상품설명서를 찾아본 A씨는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이유를 이해했다. 2.2%의 펀드보수가 매년 계좌에서 빠져나갔던 것이다.
 
‘왜 마이너스지?’ 오랜만에 펀드 계좌를 열어보는 투자자들이 느끼는 공통적인 생각이다. 실제 펀드에서 손해가 발생했을 수도 있고 전에 봤던 수익률보다 낮은 경우도 많다. 큰 기대감을 안고 계좌를 확인하지만 내가 기대한 수익률보다 낮은 경우가 태반이다.
 
기대한 수익률보다 실제 수익률이 낮은 이유는 무엇일까? 기대치가 높은 이유도 있고, 펀드 스타일, 편입 종목의 수익률 부진 등 다양한 이유가 있다. 하지만 투자자가 미처 생각지 못하는 부분에서도 수익률 차이가 난다. 그중 하나가 바로 보수에 있다.
 
주식형 펀드의 경우 연 1~2%의 보수를 매년 징수한다. 이제 펀드를 투자할 때는 우선 보수를 고려해야 한다. 수익률 1~2%가 별 차이 없는 것 같지만 ‘복리의 마법’ 때문에 장기간 쌓이면 상당한 차이로 나타난다.
 
복리의 마법이 실제로 발현되기 위해서 장기투자는 필수요소다. 1.5%의 수익률 차이가 두 배로 벌어지는 기간은 약 20여 년이 걸리기 때문이다. 퇴직·개인 연금이나 자녀의 교육비 등 장기간 투자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저렴한 보수를 수취하는 상품에 투자하는 것이 유리하다.
 
대신증권에서 판매하는 ‘대신 로보어드바이저’는 이러한 상황에 적합한 상품이다. 이 상품은 성과보수형 상품으로 총보수율은 0.137%로 최저 수준이다. 별도 운용보수 없이 수익이 나면 수익의 10%를 성과보수로 수취한다. 총 보수율 0.177~0.237%의 연금 전용 상품도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목돈을 모아야 하는 투자자에게 도움이 되는 상품이다.
 
대신 로보어드바이저는 국내 상장된 ETF에 투자하고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으로 자산 간 상관관계를 분석해 투자 대상 자산과 ETF 자산 배분을 결정한다. 기본적으로 주식·채권 관련 ETF에 투자하지만, 원자재·달러 등과 관련된 ETF에도 투자한다. 펀드매니저의 판단이 배제되고 알고리즘을 통해 선정된 다양한 자산군에 투자해 변동성을 낮추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대신증권 홈페이지(daishin.com)나 고객감동센터(1588-4488)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