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3대 질환진단·입원·수술비 3단계 체증 보장

동양생명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은 보험기간을 보험가입 시점으로부터 10년 단위 3단계로 나눠 가입 기간이 늘어날수록 보장급부가 최대 3배까지 늘어나는 상품이다. [사진 동양생명]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은 보험기간을 보험가입 시점으로부터 10년 단위 3단계로 나눠 가입 기간이 늘어날수록 보장급부가 최대 3배까지 늘어나는 상품이다. [사진 동양생명]

동양생명이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환 진단비 및 입원·수술비를 단계별로 보장금액을 체증해서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은 보험기간을 보험가입 시점으로부터 10년 단위 3단계(제1·2·3보험기간)로 나눠 가입 기간이 늘어날수록 보장급부가 최대 3배까지 늘어나는 상품이다. 나이가 들수록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3대 질환 진단비 및 입원·수술비 부담에 대비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피보험자가 계약일로부터 10년 경과시점 계약해당일 전일 내에(제1보험기간)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단확정 시 최초 1회에 한해 1000만원의 진단비를 각각 보장받을 수 있다.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제자리암·경계성종양으로진단 받는 경우 200만원의 진단비를 각각 지급한다.
 
입원비 및 수술비 또한 종속특약 가입을 통해 체증된 금액으로 보장한다. 보험가입 시점으로부터 10~20년 경과 시점 계약해당일(제2보험기간) 사이에는 최초 보장금액의 2배를, 20년~만기시점(제3보험기간)까지는 최초 보장금액의 3배를 보장받을 수 있다. 단 계약일로부터 1년 미만 진단확정 시에는 진단비의 50%만 지급한다(주계약 및 종속특약 가입금액 각 1000만원 기준).
 
선택 특약인 뇌혈관질환 및 허혈심장질환진단특약을 통해 보장 범위를 크게 넓힌 것도 이 상품의 장점 중 하나다. ‘(무)뇌혈관질환진단특약’에 가입해 뇌출혈·뇌경색·기타뇌혈관질환 진단 시 최초 1회에 한해 뇌혈관질환 진단비 2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의 월 보험료는 30세 기준으로 남성 5만5700원, 여성 4만900원이다(1형, 주계약 가입금액 1000만원, 100세 만기, 20년납 기준).
 
동양생명 관계자는 “새로 개발해 출시한 (무)수호천사디딤돌건강보험(무해지환급형)은 고객의 라이프사이클에 맞춰 가입 기간 경과에 따라 진단비를 체증해 더욱 효율적인 보장을 제공하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