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치장서 경찰서 진통제 꺼내 먹고 ‘극단적 선택’ 시도한 마약사범

한 마약사범이 경찰 유치장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유치장 구조. 이 마약사범은 유치장에서 저녁을 먹고 이를 닦은 뒤 사물함에서 진통제가 든 약통을 꺼내 이것을 그대로 유치장에 들고 들어갔고 수십 알을 한꺼번에 먹었다. [JTBC 캡처]

한 마약사범이 경찰 유치장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유치장 구조. 이 마약사범은 유치장에서 저녁을 먹고 이를 닦은 뒤 사물함에서 진통제가 든 약통을 꺼내 이것을 그대로 유치장에 들고 들어갔고 수십 알을 한꺼번에 먹었다. [JTBC 캡처]

마약류관리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30대 남성이 경찰서 사물함에서 스스로 수면제와 진통제를 수십 알을 꺼내 먹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 충남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김모(38)씨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유치장에 입감됐다. 유치장이 없는 홍성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아온 김씨는 지난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다시 서산경찰서 유치장으로 들어왔다.
 
그날 저녁을 먹고 양치까지 마친 김씨는 오후 8시쯤 갑자기 복통을 호소했다. 경찰서 사물함에 들어있던 진통제 수십 알을 유치장 밖 담당직원 몰래 갖고 유치장으로 다시 들어가 복용한 것이다. 근무하던 경찰이 있었지만, 제지를 받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규정상 처방전과 약은 경찰이 보관하고 정량대로 지급하게 돼있다.
 
한꺼번에 수십 알의 진통제를 먹은 김씨는 유치장에서 복통을 호소했고, 경찰서에서 2㎞ 떨어진 응급의료센터로 실려와 응급처치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던 김씨는 이후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 옮겨져 입원치료를 받은 뒤 현재 홍성교도소에 다시 수감됐다.
 
경찰은 당시 근무자를 상대로 김씨가 진통제를 갖고 유치장 안으로 들어간 경위 등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