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르담 대성당 천장, 붕괴 가능성 있다”…왜?

복원 공사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복원 공사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연일 40도 이상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프랑스 파리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붕괴 위험성이 제기됐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담당하고 있는 필리프 빌뇌브 최고건축가는 고온에 따른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빌뇌브는 "나는 폭염이 매우 걱정이다. 알다시피 대성당은 화재로 보가 내려 앉았고, 화재 진압을 위해 뿌린 물로 몇차례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석조 부분은 물을 가득 머금고 있는데, 고온으로 석조가 마르면 연결 부위나 석재의 응집력이 약해지게 된다. 그러면 구조가 느슨해져 어느 순간 아치형 지붕이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빌뇌브에 따르면 복원 작업에 착수한 복원팀도 지붕 접근은 금지하고 있다.
 복원 공사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복원 공사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AP=연합뉴스]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지붕 쪽에서 발생한 화재로 첨탑이 무너지고 지붕 부분이 무너져 내렸다. 다행히 고딕양식의 예배당 아치형 천장은 화재를 버텨냈다.
 
하지만 올 여름 프랑스 파리를 강타한 폭염이 노트르담 대성당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파리는 7월 들어 40도를 오가는 고온 현상을 두 차례나 겪었다. 23일 파리 최고 기온은 41.2도를 기록했고, 중부 도시 비쉬는 41.3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