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산고 운명, 내일 오후 2시 공개…최종 심의 끝나

전북 상산고 학부모들이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교육부에 전북도교육청의 자사고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에 대해 부동의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전북 상산고 학부모들이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교육부에 전북도교육청의 자사고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에 대해 부동의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위가 취소될 위기에 놓인 상산고의 운명이 26일 공개된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전북 상산고와 군산중앙고, 경기도 안산동산고 등 3개 학교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발표하기로 했다.
 

교육부, 26일 정부세종청사서 결과 발표

앞서 교육부는 25일 '특수목적고 지정위원회'를 열고 상산고와 안산동산고의 자사고 지위를 취소한 시·도 교육청의 평가가 절차상 문제가 있는지, 위법성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심의했다. 군산중앙고는 두 학교와 달리 자발적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를 신청했다.  
 
그간 상산고는 "전북교육청의 재지정 평가가 부당하고 위법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올해 자사고 재지정평가를 진행한 11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10곳이 교육부 권고대로 평가 기준점수를 70점(100점 만점)으로 설정했지만, 전북교육청만 80점으로 올렸다. 상산고는 79.61점을 받아 탈락했다.  
 
박삼옥 상산고 교장은 "교육부가 합리적이고 정당한 평가를 했다면, 당연히 전북교육청의 평가 결과에 동의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사필귀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교장은 "만에 하나, 교육부가 전북교육청의 손을 들어줘 상산고의 자사고 지위를 취소하면 즉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행정소송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