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학교 과학실서 포르말린 병 깨져 학생·교사 1200명 대피

25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일초등학교에서 화학 용액 소량 유출 사고가 발생해 학생들이 대피하고 있다.  [구로소방서 제공]

25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일초등학교에서 화학 용액 소량 유출 사고가 발생해 학생들이 대피하고 있다. [구로소방서 제공]

 
25일 서울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포르말린'이 소량 유출돼 교내에 있던 학생과 교사 1200명이 대피했다. 서울 구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학교 2층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약 300㎖가 유출됐다.  
 
유출 사고는 과학실에서 용액 병을 옮기던 작업자가 실수로 용액 병을 깨뜨려 발생했다. 작업자는 즉시 소방 당국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특수구조대는 약 1시간 만에 유출된 용액을 모두 처리했다.
 
방부제나 소독제로 쓰이는 포르말린(포름알데히드 35∼38% 수용액)은 냄새가 독해 흡입했을 때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 이 용액은 학교에서 과학실의 생물 표본 보존 용도로 자주 쓰인다.
25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일초등학교에서 화학 용액이 소량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특수구조대원이 유해물질을 수거하고 있다. [구로소방서 제공]

25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일초등학교에서 화학 용액이 소량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특수구조대원이 유해물질을 수거하고 있다. [구로소방서 제공]

 
이 사고로 발생한 인명 피해는 없다고 소방 당국은 전했다. 학교 측은 유출 사고 후 모든 학생을 귀가하도록 조치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