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벨기에 39.9도, 기상관측 200년 이래 최고 기온

벨기에 브뤼셀의 한 시민이 분수에 뛰어들어 물을 뒤집어 쓰고 있다. [AP=연합뉴스]

벨기에 브뤼셀의 한 시민이 분수에 뛰어들어 물을 뒤집어 쓰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 대륙에 다시 찜통더위가 덮쳤다. 
 
벨기에와 독일, 네덜란드는 24일 모두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영국 BBC에 따르면 벨기에의 크라이네 브로겔은 39.9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1833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이다.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한 소년이 거리로 분사되는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한 소년이 거리로 분사되는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에인트호번도 같은 날 39.3도를 기록해 75년 전 세웠던 최고 기록을 넘겼다. 벨기에, 네덜란드 접경지대의 독일 가일렌키르헨은 이날 40.4도의 기온으로 역시 최고 기록을 세웠다.

 
북유럽 스칸디나비아도 덥기는 마찬가지다. 노르웨이 오슬로 소렌가 해안이 피서객으로 붐빈다. [AP=연합뉴스]

북유럽 스칸디나비아도 덥기는 마찬가지다. 노르웨이 오슬로 소렌가 해안이 피서객으로 붐빈다. [AP=연합뉴스]

벨기에 브뤼셀에서 가까운 루벤 인근의 가르몬에서는 이날 오후 2시 25분 기온이 40.7℃를, 비에르-라-빌 인근의 드뢰몽의 기온은 42.5℃를 각각 기록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벨기에 기상청은 이날 0시를 기해 해안 지대를 제외한 벨기에 전국에 폭염 적색경보를 내렸다. 국민에게 물을 많이 마시고, 선선한 방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며, 가능한 한 직사광선을 피하라고 조언했다.
  
덴마크 알보르 시민들이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덴마크 알보르 시민들이 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네덜란드 기상 당국도 금주 계속될 폭염에 대비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전국에 오는 26일까지 폭염 경보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단계인 '오렌지 경보'를 발령했다. 네덜란드는 이날 오후 3시 벨기에 국경 인근의 힐즈 레이엔 지역의 기온이 38.8℃를 기록, 75년 만에 네덜란드 최고 기온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남부 독일 우팅 시민들이 다이빙 타워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부 독일 우팅 시민들이 다이빙 타워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덴마크 코펜하겐의 개 루나가 호스로 뿌려주는 물을 마시고 있다. [AFP=연합뉴스]

덴마크 코펜하겐의 개 루나가 호스로 뿌려주는 물을 마시고 있다. [AFP=연합뉴스]

 
 
동부독일 마그데부르크 동물원의 침팬지가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동부독일 마그데부르크 동물원의 침팬지가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독일 켈젠키르헨 동물원의 북극곰이 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독일의 기온은 섭씨 40도를 육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독일 켈젠키르헨 동물원의 북극곰이 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독일의 기온은 섭씨 40도를 육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네덜란드 헤이그 시민들이 24일 물총놀이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네덜란드 헤이그 시민들이 24일 물총놀이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밀라노 시민들이 분수에 들어가 열기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밀라노 시민들이 분수에 들어가 열기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유럽은 가뭄과 폭염이 동시에 덮쳤다. 서 프랑스 루아 강 바닥이 갈라져 있다. [AFP=연합뉴스]

서유럽은 가뭄과 폭염이 동시에 덮쳤다. 서 프랑스 루아 강 바닥이 갈라져 있다. [AFP=연합뉴스]

 
 
23일 남서 프랑스 벨린 지역의 수은주가 40도를 넘고 있다. [AFP=연합뉴스]

23일 남서 프랑스 벨린 지역의 수은주가 40도를 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남부 브라이튼 해안에서 시민들이 해수욕을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남부 브라이튼 해안에서 시민들이 해수욕을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