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녀상 조롱 청년들, 위안부 할머니 찾아가 무릎 꿇어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앞에 무릎 꿇은 소녀상 조롱 청년들. [사진 나눔의집=연합뉴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앞에 무릎 꿇은 소녀상 조롱 청년들. [사진 나눔의집=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모욕해 공분을 산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직접 찾아가 사죄했다.  
 
25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집 측은 20∼30대 남성 A씨 등 3명이 24일 오후 3시쯤 경기 광주시 나눔의집을 찾아 할머니들 앞에서 일제히 무릎 꿇었다고 밝혔다.  
 
이옥선 할머니는 "그게(소녀상) 길에 가만히 앉아있는데 추우면 목도리를 하나 갖다줬나, 여름에 뜨거우면 모자를 하나 씌워줬나"라며 "가만히 앉아있는데 침 뱉기는 왜 침 뱉어"라고 꾸짖었다. 그러면서도 "앞날이 창창한 청년들"이라며 용서해주겠다고 말했다.
 
사과를 마친 A씨 등은 나눔의집에 있는 위안부 역사관도 함께 둘러보기도 했다.
 
이날 나눔의 집을 방문한 3명 외 나머지 1명은 지난 20일 이미 아버지와 나눔의집을 찾았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자폐증이 있는데 교육을 못 해 죄송하다"며 할머니들에게 사과했다.
 
A씨 등은 지난 6일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였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 2명이 각각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들은 A씨 무리 중 1명이 일본어를 구사한 점을 근거로 이들이 일본인으로 추정했지만, 이들은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모욕 혐의로 A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지난 22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으나 나눔의집 관계자는 "용서를 구하는 모습에서 진정성이 느껴졌다"며 고소를 취하한다고 밝혔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앞에 무릎 꿇은 소녀상 조롱 청년들. [사진 나눔의집=연합뉴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앞에 무릎 꿇은 소녀상 조롱 청년들. [사진 나눔의집=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