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망언’ 김순례, 한국당 복귀…“그릇된 언어로 상처”

김순례 최고위원(오른쪽)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순례 최고위원(오른쪽)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2월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에 비유해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최고의원이 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3개월간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소중한 성찰의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최고위원직 복귀를 두고 당 내외에서 여러 의견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저는 이런 논란이 당의 밝은 미래를 위한 건강한 토론을 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전당대회를 통해 전국 당원의 선택을 받아 선출된 최고위원으로서 묵묵히 국민과 당원을 바라보고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성찰의 시간이 됐다고 했지만 이 자리에서 ‘5·18 유공자’에 대한 별도 사과 발언은 없었다.
 
김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18’ 망언 사과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질의응답 자리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다시 한번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그릇된 언어를 사용해 본질에 위배되게 5·18 희생자와 유공자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은 부분에 대해 심히 많은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그분들에게 정말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다만 “제가 목적했던 바는 그게 아니었다. 5·18 유공자에 대한 정의는 법안에 올라와 있기 때문에 진정한 희생자와 유공자를 가려내자는 뜻이었다”면서 기존 북한군 개입설 입장을 고수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월 김진태 의원과 이종명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 토론회 축사에서 “저희가 방심하며 정권을 놓친 사이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또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야 한다”며 “5·18 진실을 규명하고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역사적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노력이 있었지만, 보수우파의 가치를 지키는 의원들이 많이 노력하지 않고 게을렀다”라고도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