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독도상공 침범 두고···美국방장관 "러, 한국영공 통과"

지난해 1월 미 육군장관 신분으로 방한해 당시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만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뉴시스]

지난해 1월 미 육군장관 신분으로 방한해 당시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만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뉴시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 23일 러시아 A-50 조기경보기의 독도 영공 침범에 대해 "러시아가 한국의 영공을 통과했다"고 24일(현지시간) 말했다. 전날 국방부 대변인이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의 영공 침범에 대한 한·일 두 나라의 대응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일본의 대응까지 포함해 애매하게 표현했다. 그러다 하루 만에 미국의 국방 책임자가 '한국 영공'이라는 말을 썼다.
 

"한국, 러 영공 침범 억제 위해 확실하게 대응,
8월초 순방, 일본 '한, 대응 사격' 비난도 논의"
대변인 23일 "중·러 영공 침범, 한·일 대응 지지"

관련기사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러시아의 영공 침입에 한국 전투기들이 비상 출격한 데 대해 정보가 없느냐"는 질문에 "내가 기억하기로는 러시아가 그 지역 남쪽 루트로 비행한 것은 새로울 게 없다"며 "새로운 것은 그들이 한국의 영공(South Korean airspace)을 지나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마 처음일 것"이라는 기자의 말에 "지난 세 시간동안 그렇게 이 사건에 대해 많이 연구 하진 못했지만, 그것이 내가 알고 있는 것이며, 마찬가지로 한국이 침범을 억제하기 위해 확실하게 대응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F-15K, F-16 전투기 10여대가 출격해 300여발 이상의 경고 사격을 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셈이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한·일 방문을 계획 중인데 일본이 '자기들 영공에서 러시아에 대응 사격했다'고 한국을 비판한 것이 두 나라와 미국과 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느냐"는 질문에 "내가 태평양을 향해 여행을 떠나 그들을 만났을 때 논의할 의제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일 갈등에 대해서도 논의하겠다는 뜻이다. 교도통신은 이날 에스퍼 장관이 8월 초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에스퍼 국방장관도 앞서 미 상원 군사위 인준청문회에서 전임자인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처럼 취임하면 곧바로 나토와 한국 일본 등 동맹국부터 방문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하겠다"라고도 약속한 바 있다.

   
그는 이날 국방부가 스페인 정부가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에 파견했던 자국 프리깃함을 철수시킨 것을 실망스럽다고 밝힌 점과 관련 "내가 오랜 공직생활에서 알고 있는 가장 강력한 관계는 군대간 유대이며 이것이 기본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때때로 그런 일도 일어날 수 있지만, 각 나라의 군사적 유대관계를 가장 강력하며 내가 보존하려는 것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같은 군사동맹을 중시하겠다는 뜻이다.

앞서 스페인은 지난 4월 자국 해군 멘데스 누네즈 프리깃함을 링컨 항모전단에 합류시켰다가 대이란 호르무즈해협 방어 작전에 투입되자 최근 철수를 결정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