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 오른 아시아나항공 인수전…대기업 참전할까

금호산업이 25일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 공고를 냈다. [뉴시스]

금호산업이 25일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 공고를 냈다.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막이 올랐다. 국적 항공사라는 대형 매물을 잡기 위해 어떤 기업들이 나설지에 관심이 쏠린다.  

 
금호산업은 25일 보유 중인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9만주(31%)에 대한 매각공고를 냈다. 투자자들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예비입찰을 통해 쇼트리스트가 추려지는 건 9월쯤이 된다. 이후 아시아나항공 실사 뒤 10월께 본입찰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정된 일정대로라면 연말쯤 주식매매계약을 맺고 아시아나항공 경영권이 새로운 주인에게 넘어가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문. [자료: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문. [자료:금호산업]

인수가 1조원 이상, 통매각 방식 
이번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함께 진행한다. 전날 아시아나항공 주가 6520원을 기준으로 구주 31%의 시가는 4500억원 수준이다. 신주 발행액과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반영하면 인수가는 1조원 이상일 전망이다.
 
매각 방식은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묶어 파는 통매각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써는 분리매각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그룹 계열사 간 시너지가 있어서 통매각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분리매각엔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동안 자회사까지 한꺼번에 인수하려면 인수자의 부담이 너무 커져서 분리매각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이를 일축한 것이다. 채권단 입장에선 매각가를 높여 제 값을 받으려면 통매각 방식이 더 낫다.  
 
"두 번 다시 안 나올 매물" 
아직까진 애경그룹 외에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지를 밝힌 기업은 없다. SK그룹은 최근 최태원 회장이 카타르항공을 보유한 카타르 투자청 고위관계자를 만났다는 보도로 인수설이 불거지자 반박 자료를 내며 부인하기도 했다. 인수전에 뛰어들 거라는 관측이 나오는 CJ나 한화도 아직까진 관심 없다는 입장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흥행 실패를 걱정 안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흥행 실패를 걱정 안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에 채권단과 금융당국은 “매각 공고가 나왔으니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며 짐짓 여유를 보인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아시아나항공은 두 번 다시 나오지 않는 매력적인 매물”이라며 “강남 아파트는 못 사면 나중에 또 매물이 나오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기회가 아니면 다시 살 기회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번 기회에 (기업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보고만 있다”며 “흥행에 성공하거나 실패하는 그런 걱정은 안 한다”고 덧붙였다.
 
당분간은 인수 희망 기업들이 눈치싸움을 벌이겠지만, 물밑으로는 이미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채권단과 금융위의 판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지금은 인수 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이 시장을 태핑하기 시작한 단계라서 (인수전에 실제로) 들어올지 아닐지는 유동적”이라며 “좀 더 기다려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아시아나항공 매각의 주체는 금호산업이다. 다만 보유한 구주 가격을 높게 받아야 하는 금호산업과 신주 인수자금을 늘려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하는 채권단의 이해가 엇갈린다. 채권단에 따르면 인수의향 기업은 예비입찰 때 구주와 신주 인수가를 각각 적어내야 한다.  
 
아울러 채권단과 금융당국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적 항공사인 만큼 인수가를 높이는 것 못지않게 대형 항공사를 안정적으로 경영할 만한 능력이 되는 기업이냐가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만약 몇 가지 면에서 괜찮은데 한두가지가 부족한 원매자가 있다면 보완해주는 것도 방법”이라며 기업의 경영능력에 방점을 찍었다.  
 
채권단과 금호산업이 향후 인수기업 선정 과정에서 이견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한다. 다만 채권단과 금융당국 모두 이번 매각과 관련해 따로 가이드라인을 주지는 않는다는 게 공식적인 입장이다. 금호산업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은 금호산업이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증권과 협의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