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산불매운동 이 정도일 줄이야" 탄식하는 日관광유통업계

 
24일 서울 강북구 수유 재래시장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24일 서울 강북구 수유 재래시장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日 정부는 마이동풍 "큰 현상 없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양국간 대립이 깊어지는 가운데, 한국내 일본산 불매운동이 일본 관광업계와 소매업계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 기업들은 일본산 불매운동의 여파를 주시하며,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규슈 여행을 마치고, 귀국을 위해 부산행 여객선을 기다리던 20세 한국인 여성은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관광지는 좋지만, 이번 양국간 대립으로 인해 일본이 싫어졌다"고 말했다. 
한때 여행을 취소할까 고민했다는 그는 친구 두 명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 유후인 온천 등을 찾았는데, 그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친구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고 했다. 
일본 최대여행사 JTB에 따르면, 7월 이후 개인 단위로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 포인트 감소했다. 
JTB 관계자는 "정치적인 영향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정부 관광국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수는 753만명으로 전체 관광객수의 24%를 차지했다. 
중국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규모다. 지난해 한국인 관광객이 일본에서 쓴 돈은 5881억엔(약 6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13%에 달했다. 이 또한 중국에 이어 2위다. 정치적 이유로 한국인 관광객 수가 감소할 경우, 그 영향이 일본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규슈의 관문인 하카타와 부산을 왕복하는 고속선 '비틀'의 경우 7월 들어 한국인의 예약이 예년에 비해 감소했다.
JR규슈 관계자는 "(양국간 대립이) 장기화되면 더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하루에 한 번 같은 구간을 운항하는 카메리아라인 페리도 7월 전반기 한국인 승객수가 전년 동기 대비 30~40% 포인트 감소했다. 
이뿐만 아니다. 한국의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 항공은 구마모토·사가·오이타 행 4개 노선을 9월부터 운행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도 시마네현과 서울을 잇는 전세기편을 이달 13일부터 운행 중단했다. 
이에 대해 시마네현 관계자는 "양국간 정치 대립의 영향이라고만 들었다"고 말했다. 
유후인·벳푸 등 유명관광지가 있는 오이타현은 7월 중순, 한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료칸·호텔 24곳을 조사한 결과, 3개 시설에서 1100명 분의 예약 취소가 나왔다고 밝혔다. 
오사카 난바의 비즈니스호텔에선 지난 주말부터 한국인 손님들의 예약 취소가 나오기 시작했고, 새로운 예약 또한 감소하고 있다. 호텔 담당자는 "영향이 이 정도일 줄 몰랐다"며 아연실색했다. 
양국 간 대립의 그림자는 소매업 현장에도 드리우고 있다. 
일본 다이마루 백화점의 후쿠오카 텐진점은 23일까지 1주일간, 한국인 관광객의 구매액이 전년동기 대비 25% 포인트 감소했다. 
한국에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불이 붙었다. 아사히 맥주, 기린 맥주는 한국에서 TV광고를 줄여가고 있다. 유니클로도 7월 들어 매장을 찾는 소비자가 감소하며, 매상이 나빠지고 있다. 
일본에서 살고 있는 한국인들도 한숨을 내쉬고 있다. 하카타 항 터미널에 있는 한국음식점 '코판'의 경우 평소 귀국 직전의 한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지만, 지금은 손님이 절반으로 줄었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손모 씨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양국 정부간 다툼으로 고통받는 건, 정치인이 아닌 우리같은 서민"이라고 말했다.  
일본 관광업계의 우려와 달리 일본 정부의 반응은 마이동풍에 가깝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실시하기 이전의 6월 한국인 방문객 통계(전년 같은 기간 대비 0.9% 상승)를 들며 "전체적으로 보면 큰 현상은 일어나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그 동향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