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럼] 소아 ‘과잉치’ 적합한 시기에 발치해야···정기적인 구강검진 필요

사진 : 김포 장기동 과잉치발치·치아교정치과 연세지오치과 김주형 원장

사진 : 김포 장기동 과잉치발치·치아교정치과 연세지오치과 김주형 원장

오복 중 하나인 치아 건강을 위해서는 영유아 시절부터 꾸준한 치아 관리가 필요하다. 치아는 음식물을 잘게 씹어 체내 필요한 영양소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도와 성장기 어린이의 신체 발육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부모가 아이의 치아 관리에 많은 신경을 써도, 성장기 아이에게는 여러 이유로 치아에 문제가 생기게 된다. 그 중 선천적으로 치아가 나지 않거나, 필요이상으로 치아가 많이 나는 경우가 있는데, 정상적인 치아 수 외에 추가적으로 치아가 더 존재하는 경우를 ‘과잉치’라고 한다.

과잉치는 구강 내 어느 부위에도 발생할 수 있지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부위는 위턱 앞니 사이, 위턱 사랑니 주변, 위턱과 아래턱의 작은 어금니 부위에 주로 나타난다. 이는 실제 눈으로 보이지 않고, 대부분 매복 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엑스레이 사진을 촬영하여 확인해야 한다.

성장기 어린이에게 과잉치가 있는 경우, 영구치 앞니가 나오는 것을 방해하여 나오지 못하거나, 앞니 사이가 벌어지고 틀어져서 나오게 된다. 또 자리를 잡지 못한 치아를 잇몸 속에 계속 놔두면 물혹이 생기기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에는 과잉치로 인해 치아배열에도 문제가 생겨 부정교합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제거해줘야 한다.

과잉치 발치는 과잉치의 위치와 방향, 성장속도에 따라 발치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 만일 영구치가 나오는 것을 과잉치가 방해한다면, 아이의 나이와 영구치가 내려오기 시작하는 시기에 맞춰 과잉치 발치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뿐만 아니라 과잉치는 위치에 따라 과잉치 발치 후에도 영구치가 벌어지거나 틀어져서 나오는 경우에는 추가적으로 교정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그러나 과잉치 발견 후, 시기에 맞춰 발치를 진행하면 영구치가 정상적으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정기적인 구강검진 및 엑스레이 촬영을 통해 과잉치 여부를 확인하고, 과잉치 발견 시 소아 과잉치 발치가 가능한 치과전문의료진에게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렇게만 하면 아이들의 이가 삐뚤어지거나 잇몸에 무리를 주지 않아 건강하고 가지런한 치열을 유지할 수 있다.

다만, 과잉치 발치 후에는 발치 부위 잇몸에서 통증을 동반한 출혈, 부종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발치 부위가 완전히 재생될 때까지 정기적인 치과 내원과 검사가 필요하다.

도움말: 김포 장기동 과잉치발치·치아교정치과 연세지오치과 김주형 원장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