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격의 신 진종오, 빨간 권총으로 금메달 쏜다

비비탄 총으로 파리를 잡아 화제가 된 진종오. 그는 세상에 하나뿐인 총으로 내년 도쿄에서 5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오종택 기자

비비탄 총으로 파리를 잡아 화제가 된 진종오. 그는 세상에 하나뿐인 총으로 내년 도쿄에서 5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오종택 기자

‘사신(사격의 신)’ 진종오(40·서울시청)는 지난달 한 방송의 촬영 도중 파리가 날아들자 비비탄 총을 찾았다. 그러더니 의자에 앉은 파리를 조준하더니 명중시켰다.  
진종오는 방송 촬영 도중 파리가 날아들자 비비탄총으로 한 번에 명중시켰다. [JTBC 사담기 캡처]

진종오는 방송 촬영 도중 파리가 날아들자 비비탄총으로 한 번에 명중시켰다. [JTBC 사담기 캡처]

지난 20일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해 모형 파리를 한 번에 명중시켜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내년 도쿄올림픽서 5번째 금 도전
비비탄 총으로 파리 맞히기도
올림픽 열리는 해엔 술 안 마셔
18년차 태극마크, 내년 은퇴 고민

“영화에서 선글라스 끼고 쌍권총 쏘던 주윤발이 멋져 사격을 시작했다”는 진종오는 인류 가운데 권총을 가장 잘 쏜다. 올림픽 금메달만 4개.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3회 연속 남자 50m 권총을 제패했고, 2012년에는 10m 공기권총 금메달도 차지했다.
스테이어가 진종오만을 위해 한정판으로 만든 권총. 총열과 손잡이가 빨간색이다. 방아쇠에 손만 닿아도 격발이 이뤄질 정도로 세밀하게 제작됐다. 오종택 기자

스테이어가 진종오만을 위해 한정판으로 만든 권총. 총열과 손잡이가 빨간색이다. 방아쇠에 손만 닿아도 격발이 이뤄질 정도로 세밀하게 제작됐다. 오종택 기자

일반적인 스테이어 EVO 10E은 은색과 검정색으로 이뤄졌다. [사진 스테이어]

일반적인 스테이어 EVO 10E은 은색과 검정색으로 이뤄졌다. [사진 스테이어]

진종오는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개인 통산 5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세상에 하나뿐인 총’을 들고 사대에 선다. 10m 공기권총 ‘EVO 10E’. 같은 모델이 300만원 정도인데, 진종오의 총은 값을 매길 수 없다. 오스트리아 총기회사 스테이어가 진종오만을 위해 1년에 걸쳐 제작한 특별판이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축구화를 많은 선수가 따라 신 듯, 진종오의 총이 사격계에서는 비슷한 경우다.
 
총열은 강렬한 빨간색이다. 손잡이도 빨갛다. 진종오 손을 본 떠 그립 부위도 정확하게 맞췄다. 2016년 올림픽에서 스위스 모리니 총을 썼던 진종오는 지난 5월 장비를 바꿨다. 최근 서울 강북사격장에서 만난 진종오는 “나중에 이 총을 박물관에 전시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50m 권총 종목을 폐지했다. 남녀 종목 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혼성 10m 공기권총 종목을 신설했다. 50m 권총 올림픽 4연패가 무산됐다.
 
진종오는 “50m 권총은 매일 실탄 관리를 하고 바람·날씨도 다 계산해야 한다. (종목 폐지로) 이제는 온종일 10m 공기권총에 올인한다”며 “10m 공기권총의 경우 한 번의 실수도 복구하기 쉽지 않다. 초 초집중해서 살아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종오는 혼성 10m 공기권총 메달도 노린다. 2002년에 시작해, 국가대표 18년 차인 진종오는 도쿄 올림픽을 끝으로 태극 마크를 반납할 생각이다.
진종오는 도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그 다음 올림픽은 45살인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시력이 1.2, 0.8이지만, 노안이 두렵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도 사격이 너무 좋다면서, 나이 들어서는 클레이 사격을 해보려고 총도 사놓았고, 은퇴 후 습득한 기술들을 나라에 재능기부하고 싶다고 했다. 오종택 기자

진종오는 도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그 다음 올림픽은 45살인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시력이 1.2, 0.8이지만, 노안이 두렵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도 사격이 너무 좋다면서, 나이 들어서는 클레이 사격을 해보려고 총도 사놓았고, 은퇴 후 습득한 기술들을 나라에 재능기부하고 싶다고 했다. 오종택 기자

 
진종오는 요즘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허재(농구), 이만기(씨름) 등과 축구를 하고 있다. 그는 “대학 시절 축구를 하다가 어깨를 다친 적이 있다. 내가 언제 각 종목 레전드와 함께 공을 차볼 수 있겠나. 대표 선발전에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즐기려 한다”며 “여홍철(체조) 형님이 체조 선수 딸(여서정)이 올림픽에 나가면 도쿄에 온다고 했다. 안정환 감독님과 다른 멤버도 다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종오의 취미는 마음을 푸는 낚시·사진 촬영 등이다. 총쏘기 컴퓨터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재미 삼아 해봤는데 입문하자마자 1등을 했다. 
2017년 6월 대구사격장에서 열린 대한사격연맹회장기 전국사격대회가 끝난 뒤 인근 금호지에서 낚시를 하는 진종오. 진종오는 낚싯대를 잡으면 잡념이 사라진다고 했다. [중앙포토]

2017년 6월 대구사격장에서 열린 대한사격연맹회장기 전국사격대회가 끝난 뒤 인근 금호지에서 낚시를 하는 진종오. 진종오는 낚싯대를 잡으면 잡념이 사라진다고 했다. [중앙포토]

진종오는 총을 쏘는 컴퓨터게임 배틀그라운드에서도 명사수다. 게임 유저로부터 니가 진종오면 난 진종오 아빠라는 쪽지를 받은 적도 있다. [사진진종오 인스타그램]

진종오는 총을 쏘는 컴퓨터게임 배틀그라운드에서도 명사수다. 게임 유저로부터 니가 진종오면 난 진종오 아빠라는 쪽지를 받은 적도 있다. [사진진종오 인스타그램]

진종오의 또 다른 취미는 DSLR 카메라 사진촬영이다. 사격의 격발과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느낌이 비슷하다. 전문가 만큼 잘 찍지 못하지만 손떨림이 없어 삼각대 없이도 찍을 수 있다. [사진 진종오 인스타그램]

진종오의 또 다른 취미는 DSLR 카메라 사진촬영이다. 사격의 격발과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느낌이 비슷하다. 전문가 만큼 잘 찍지 못하지만 손떨림이 없어 삼각대 없이도 찍을 수 있다. [사진 진종오 인스타그램]

 

최근 취미 삼아 900cc 오토바이를 타기 시작했다. 진종오는 “사격은 스트레스가 심해 바로 풀어야 한다. (오토바이로) 속도를 즐기면 잡념이 사라진다”며 “지난해 9월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 때도 전날 오토바이를 탄 뒤 다음날 금메달을 땄다”고 말했다.
진종오는 최근 취미로 오토바이를 타기 시작했다. 지난해 면허도 땄다. 최고 시속 220km지만 헬맷과 안정장비를 착용하고 제한속도를 지키며 안전운전한다. [사진 진종오 인스타그램]

진종오는 최근 취미로 오토바이를 타기 시작했다. 지난해 면허도 땄다. 최고 시속 220km지만 헬맷과 안정장비를 착용하고 제한속도를 지키며 안전운전한다. [사진 진종오 인스타그램]

 
사격 올림픽 대표선발전은 내년 3~5월 6차례 진행된다. 종합점수 1, 2위가 올림픽에 나간다. 일본은 ‘오는 9월 올림픽 사격장이 완공된다’며 진종오에게 동반 훈련을 제의했다. 주량이 소주 2병이 넘는 진종오는 “올림픽 해에는 1월 1일부터 술을 입에 대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진종오는 올초 15년간 몸담았던 소속팀 KT를 떠나 서울시청으로 옮기면서 새출발했다. 그는 진짜 도쿄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고 했다. 오종택 기자

진종오는 올초 15년간 몸담았던 소속팀 KT를 떠나 서울시청으로 옮기면서 새출발했다. 그는 진짜 도쿄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고 했다. 오종택 기자

 
금메달 경쟁자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10m 공기권총 우승자인 사우라브차다리(17·인도)다. 진종오는 상대에 대해 “아직 겁이 없는 것 같은데, 큰 대회에서 맞붙으면 겁을 먹을 것도 같다. 난 (상대가) 꾸준히 상위 랭킹에 있지 않으면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통산 올림픽 메달 6개(금4, 은2)의 진종오는 양궁의 김수녕과 나란히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메달 보유자다. 진종오는 “(도쿄에서) 동메달이라도 상관없다. 7번째 메달을 딴다면 경신하기 쉽지 않은 기록이 되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