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턴, 중·러 도발에 “한·미 유사 상황 긴밀히 협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대화하고 있다. 정 실장은 중·러 군용기들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에 대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으며, 볼턴 보좌관은 ’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뒤편에 거북선 모형이 놓인 것에 대해 ’거북선 모형은 원래 그 위치에 놓여 있었던 것 “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대화하고 있다. 정 실장은 중·러 군용기들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에 대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으며, 볼턴 보좌관은 ’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뒤편에 거북선 모형이 놓인 것에 대해 ’거북선 모형은 원래 그 위치에 놓여 있었던 것 “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4일 전날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무단 진입한 것에 대해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상황 설명을 들은 볼턴 보좌관은 “한·미 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 축임을 재확인한다”는 언급과 함께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대외발표문을 통해 전했다.
 

정의용·정경두·강경화와 회동
볼턴 “한·일갈등 외교적 해법을”

방한 볼턴, 가장 먼저 나경원 만나

한·일 갈등과 관련, 발표문엔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의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는 표현이 담겼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한·일 갈등은 외교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추가 상황 악화를 막고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은 또 북·미 정상이 6월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미국이 민간 선박을 보호하기 위한 국제적인 호위 연합체 구성을 추진 중인 호르무즈 해협 이슈에 대해 양측은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협력 방안을 협의해 나간다”고 뜻을 모았다.  
  
볼턴 만난 강경화 “미국의 호르무즈 입장 완전히 지지” 
 
이와 관련, 강 장관은 볼턴 보좌관이 해당 이슈를 꺼내기 전 모두발언에서 호르무즈 해협과 관련한 미국의 입장을 “완전히 지지한다(fully supportive)”고 밝혔다. “갈등이 고조되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상황 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미국의 리더십에 사의를 표한다”면서다.
 
고위 당국자가 공개적으로 미국의 호르무즈 구상에 지지를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그간 정부는 “가능한 방법이 있는지 검토하겠다”는 입장만 밝혀 왔다. 볼턴 보좌관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면담할 때 한국군 파병 요청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국방부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한국 유조선 보호를 위해 청해부대의 작전구역을 해당 지역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15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면담한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은 오전 11시55분부터 1시간20분 동안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소인수 업무 오찬을 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 회동 때 두 사람 뒤에 놓인 거북선 모형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원래 있던 것으로, 따로 준비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전 8시 미 대사관저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와 비공개로 회동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23일) 중국과 러시아가 카디즈와 영공을 침범하는 엄중한 안보 현실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일본 수출 보복은 안보에 있어서 한·미·일 삼각 협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부분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은 나 원내대표가 e메일로 요청해 이뤄졌다.
 
정치권에선 두 사람의 회동을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관련지어 해석한다. 군의 해외 파병은 국회 동의가 있어야 하고, 야당이 협조하거나 적어도 묵인해 줘야 가능하다. 2003년 4월 이라크 파병 동의안 처리 때도 당시 야당이던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이 협조했었다.
 
유지혜·권호·한영익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