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공화당, 광화문광장 천막 자진철거…“비 많이 온다고 해서”

21일 오후 광화문광장의 우리공화당 천막 모습. [연합뉴스]

21일 오후 광화문광장의 우리공화당 천막 모습.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광장에 몽골 텐트를 설치했던 우리공화당이 24일 천막을 자진 철거했다.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옆에 천막 3개 동을 기습 설치한 지 나흘만이다. 이날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내일부터 비가 많이 온다고 해 장소를 옮기고 비·바람에 강한 몽골 텐트를 설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9시 광화문광장 천막을 철거한 뒤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 천막 1개 동과 몽골 텐트 2개 동을 설치했다.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는 이전에도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옮긴 곳이다.  
 
공화당은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다. 지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한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는 지난 6월 25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공화당 천막을 강제 철거했지만 같은날 오후 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더 큰 규모의 천막을 설치했다. 이후 천막 설치와 철거가 반복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천막 설치를 막기 위해 광화문광장에 대형 나무화분 80개를 설치하기도 했다. 
 
이후 두 차례의 강제 철거에도 불구하고 우리공화당 측의 천막 철거와 재설치가 반복되자 서울시는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