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독도영공 침범 보도에 '한국 영공'이라 쓴 日 매체들

[일본 산케이 신문 트위터 캡처]

[일본 산케이 신문 트위터 캡처]

일본의 주요 매체가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근 영공 침범 소식을 전하며 '한국의 영공'이라 표현한 사실이 확인됐다.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이 아닌, 일본의 영공을 침범했다는 일본 정부 입장과는 배치되는 보도다.
 
이날 극우 성향의 산케이 신문은 SNS에 "다케시마 주변에서 한국군 전투기가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 사격을 했다"면서 "러시아군의 한국 영공 침범은 처음이다. 독도는 한국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고 적었다.  
 
교도통신 역시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에 한국군 경고 사격'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고, 일본 TBS 방송은 "한국은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실효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 공군기에 한국 전투기가 긴급 출동한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일본 매체들이 독도의 한국 영유권을 인정한 셈이다.
 
일본 주요 매체들의 표기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은 한국이 아닌 일본 영토를 침범한 것'이라는 일본 정부 입장과도 어긋난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로 영공 침해를 한 러시아에 대해선 일본이 대응해야 하지, 한국이 거기에 무언가 조치를 한다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과 양립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24일 "일본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자디즈)에 대한 부분만 갖고 입장을 내면 될 것 같다"고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영공에 대한 부분은 우리가 답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측의 주장에 반박했다. 국방부도 입장자료를 통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므로 독도에 대한 어떠한 외부 침범에 대해서도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매체의 '한국 영공' 표기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 네티즌과 일본 네티즌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한국 네티즌은 산케이 보도 내용을 캡처해 공유하며 "일본 매체도 독도를 한국 영토로 인정한 것"이라고 풀이하며 환영했다. 반면, 일본 네티즌은 "다케시마라면 일본 영공이라 표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