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형 간염 환자 집단 발병…‘중국산 조개 젓갈’ 주의보

젓갈. [중앙포토]

젓갈. [중앙포토]

부산에서 A형 간염 환자가 집단으로 발병해 보건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부산시는 지난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초 사이 같은 식당을 이용한 손님 19명이 A형 간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환자들은 이달 15일부터 22일 사이 A형 간염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A형 간염 환자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던 중 지난 22일 발생한 5명의 환자 사이에 연관성이 있음을 의심하고 조사해 이같은 사실을 파악했다. 해당 식당이 고기를 구워 먹는 곳이지만 반찬으로 중국산 조개 젓갈을 낸 것을 확인했다. 시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아직 정확한 집단 발병 원인을 밝혀지진 않았지만, 관할 당국은 중국산 조개 젓갈을 발병 원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올해 5월 경기도와 6월 서울에서 발생한 A형 간염의 원인으로 중국산 조개 젓갈이 지목된 상황이라, 부산시도 해당 식당 조개 젓갈과 발병 사이 상관관계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방침이다.
 
일단 경기도와 서울에서 문제가 됐던 중국산 조개 젓갈과 제조업체는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제조업체와 유통업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형 간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분들에게는 적극적인 검사와 필요시 예방접종을 권하며, A형 간염 예방을 위해 식품은 꼭 익혀 먹고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