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러 ‘적반하장’에 “영공 침범 입증할 자료 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24일 러시아의 한국 영공 침범을 증명할 자료를 갖고 있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러시아는 전날인 23일 독도 인근 영공 침범과 관련해 자국 대사관을 통해 유감을 표명한 지 하루 만에 국방부 명의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조종사 교신 음성 내용과 플레어 발사 사진, 레이더 영상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런 자료를 열람시켜 영공 침범한 사실을 입증 시킬 테니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경고 사격 통제 음성도 확보하고 있다. 이 음성은 ‘무엇을 하겠다’, ‘무엇이 끝났다’는 내용이 녹음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공군은 비상 주파수 교신을 시도했다”며 “이는 서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하다가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서로가 위험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국제적인 주파수 하나로 통일해 통신하는 것인데, 이 교신에는 ‘나가라’는 우리쪽 음성이 담겼고 이에 대한 러시아 음성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이번 훈련 과정에서 자국 공군기들이 엄격하게 국제법 규정에 따라 비행했다고 주장했다.
 
영공 감시 데이터상 러시아 공군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으면서 독도로부터 25km 떨어진 상공에서 계획된 항로로 비행했다는 게 러시아의 주장이다.
 
또 러시아 측은 한국 F16 전투기 2대가 러시아 공군기에 근접해 1대의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등 비전문적 비행을 했다고 우리 측에 전달했다.  
 
이외에도 한국 조종사는 러시아 조종사와 교신에 나서지 않았으며 경고 비행을 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