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의선 숲길 고양이 살해범' 구속영장 기각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 숲길 인근에서 고양이를 학대하고 있는 정모씨의 모습. [뉴시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 숲길 인근에서 고양이를 학대하고 있는 정모씨의 모습. [뉴시스]

법원이 서울 마포구 경의선 숲길에서 고양이를 잔인하게 학대하고 살해한 30대 남성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서울서부지법 최유신 판사는 24일 재물손괴 및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정모(39)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최 판사는 “정씨가 범행을 대체로 인정했고 조사에 성실히 임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 등 구속 사유와 구속의 필요 및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13일 오전 경의선 숲길 인근 화단에서 쉬고 있던 고양이 ‘자두’를 바닥에 내리치고 발로 밟아 죽게 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가 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은 SNS에 공유돼 공분을 일으켰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해 피의자를 특정하고 지난 18일 정씨를 그가 살던 고시원에서 검거했다.
 
그는 “고양이 개체 수를 조절하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자두를 길러온 인근 가게 주인에 따르면 자두는 중성화 된 고양이였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