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거북선횟집 간 날 다시 보는 문 대통령 '12척 배'당시 발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마친 뒤 이어진 오찬 자리에서 “지난번 전남 가서 거북선 12척 얘기를 했더니 다들 너무 비장하게 받아들였더라”고 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전한 말이다. 강 수석이 전한 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늘 횟집은 부산에서 유명한 집이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는 말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찾은 식당 이름이 ‘거북선 횟집’이었기 때문이다.

또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 문제는 당당하게 대응하고 특히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그렇게 되리라 본다. 그 과정에서 국민이 정치권이 그리고 지자체장들이 함께 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고 강 수석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전남에서 열린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서 “전남의 국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언급했다. 원고에 없던 표현이었다. 문 대통령이 현장에서 직접 삽입한 것이다. 도쿄 한ㆍ일 실무 협상에 응하는 일본 측의 태도가 알려진 뒤였다.  
영상은 문 대통령의 지난 12일 ‘12척 배’ 발언 장면이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김한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