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다이노칩 ‘인천의 명동’ 부평에 첫 백화점…‘모다 부평점’ 24일 오픈

모다이노칩이 기존 롯데백화점 부평점을 모다 부평점으로 상호를 바꿔 24일 새롭게 오픈한다. 이곳은 ‘인천의 명동 거리’라 불리며 인천 대표 상권으로 꼽히는 부평 문화의 거리와 인접한 곳이다.  
 

지상 7층 규모, 실속형 백화점 표방

모다이노칩은 모다 부평점을 실속형 백화점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입점 브랜드와 고객 서비스는 백화점 수준으로 유지하고, 상품 가격은 합리적인 수준으로 낮춰 고객 만족도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모다 부평점은 모다이노칩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백화점으로, 관련 업계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모다이노칩 관계자는 “이번 모다 부평점 오픈을 통해 다년간의 유통 노하우로 혁신적인 유통 채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며, “오늘 영업을 시작하되, 향후 지속적인 매장 리뉴얼을 거쳐 오는 8월 말 대대적인 판촉을 전개해 고객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모다이노칩은 지난 2002년 대구 본점을 시작으로 현재 15개의 모다아울렛을 운영 중이다. 패션업계의 장기 불황 속에서도 매년 두세 개의 신규 출점과 점포 리뉴얼을 통해 꾸준히 사업을 확장해왔다. 지난해에는 매출 1조원을 달성했으며 계속적으로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