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볼턴, 외교부 방문…한일갈등·한미동맹 논의할 듯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CS) 보좌관이 24일 오전 국방부와 청와대를 찾은 데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위해 외교부 청사를 방문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며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상에 한국이 동참할 것으로 보느냐', '무역 갈등 해소에 관해 한국이나 일본에 제안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보시죠(we'll see later)"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강 장관과의 면담에서 이달 초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로 격화되고 있는 한일 갈등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또 중동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상, 북핵 협상 재개 방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연장과 차기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오늘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1시간 가량의 면담을 마치고 나오면서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