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용자 인권침해? 포승줄 가리는 조끼 나온다

 법무부는 포승줄이 보이지 않는 조끼를 개발해 보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용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포승줄 묶인 모습을 가리는 수용자 호송용 조끼 [법무부]

포승줄 묶인 모습을 가리는 수용자 호송용 조끼 [법무부]

그간 교도소·구치소 밖으로 수용자를 호송할 때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 그대로 노출돼 인권침해 우려가 제기됐다.  
 
이번에 개발된 호송용 조끼는 포승줄이나 벨트를 착용한 이후 덧입는 방식이다. 쉽고 빠르게 착용할 수 있지만, 수용자가 임의로 입고 벗을 수는 없다.
 
법무부는 여성·노인·장애인 등 특별한 보호의 필요성이 있는 수용자, 언론 노출시 인격권 보호가 필요한 수용자 등이 우선 착용하도록 했다. 관련 법령이 개정되면 착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호송용 조끼 개발·보급으로 수용복이나 포승 노출에 따른 수용자의 수치심과 시각적 거부감, 부정적 이미지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