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러, 영공 침범 깊은 유감 표명…어제 오후 전달해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러시아 군용기가 23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고 24일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러시아 차석 무관이 전날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나눈 대화”라며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이하 윤 수석이 소개한 내용.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 진입 해명"
하루 늦게 공개엔 "국방부가 발표할 거라 생각"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러시아 측 입장이 있었다. 러시아 국방부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해왔다.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거라고도 했다. ‘비행은 중국과의 연합 비행으로 사전에 계획된 것이었다. 최초에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기 바란다.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계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하기를 희망한다’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윤 수석에 따르면 러시아 차석 무관과 국방부 당국자가 이런 얘기를 나눈 건 전날 오후 3시였다고 한다. 윤 수석은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은 러시아 외교부와 국방부 언론을 통해 나올 것이란 발언도 있었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전날 바로 이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는 “국방부에서 ‘굳이 밝힐 필요가 있느냐’라고 판단했던 것 같다. 청와대는 내용을 알고 있었고, 국방부에서 발표할 거라 생각하고 있었다. 외교 관례상 특별히 밝히지 말자고 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