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대 신평사도 "日 규제, 세계 경제에 부정적"…정부 "日 의존도 낮출것"

S&P 사무소 [EPA=연합뉴스]

S&P 사무소 [EPA=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의 의견을 듣고 한국의 대응 전략을 설명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글로벌 신평사들은 일본의 조치가 심화하면 두 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회정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지난 23일 싱가포르 소재 무디스(Moodys)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를, 유병희 국제금융과장은 22일 홍콩 소재 피치(Fitch)를 각각 방문했다. 신평사 내 한국 담당 이사진과 함께한 자리에서 정부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일본에 대한 핵심 소재 의존도를 낮추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특히 일본의 조치는 과거사 문제를 경제와 연결지은 '보복 행위'로 국제 무역질서에 위배된다고 강조하는 한편, 이 조치 철회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글로벌 신평사들도 일본의 수출 규제가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점을 우려했다는 전언이다. 유병희 국제금융과장은 "신평사 측은 아직은 일본 조치의 경제적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앞으로 조치가 심화하게 되면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점을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세계 경제 성장세가 부진하고 반도체 경기가 둔화하는 등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낮춘 한국은행 결정과 2.87%로 낮춘 내년도 최저임금 책정 결과 등도 함께 설명했다.
 
한편 3대 신평사들은 최근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 회동이 성사되는 등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국가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신평사들은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개선하려면 지정학적 위험에 대한 구조적인 변화가 수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는 전언이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