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홍해에 빠진 헬기와 탱크, 수중 군사 박물관 개관

전투 헬기, 탱크가 홍해 바닷속으로 들어갔다.  
19개의 군사 유물로 구성된 수중 박물관이 요르단 아카바에 문을 열었다고 2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요르단 아카바 수중 군사박물관에 전시된 헬기, 전차 등 군사장비.[로이터 · AFP=엽합뉴스]

요르단 아카바 수중 군사박물관에 전시된 헬기, 전차 등 군사장비.[로이터 · AFP=엽합뉴스]

요르단 남부 홍해 동쪽 끝에 자리한 아카바는 유일하게 해상으로 통하는 길목이자 특별경제자유구역으로 국제적인 관광 휴양도시다.
아카바 특별경제구역청(ASEZA)은 이날 다이버들과 스노클러들이 '아카바 수중 군사 박물관'에서 산호초를 따라 배치된 군사 장비를 탐험할 수 있다고 밝혔다. 
ASEZA는 한 달간의 탐색과 사진 촬영, 계획을 마친 뒤 군사장비를 물속에 가라앉히는 작업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주변 해양생태계가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였다고 전했다. 수중 박물관에는 탱크, 전차, 구급차, 군용 크레인, 병력 수송차, 대공포, 전투 헬기가 전시됐다.
요르단 아카바 특별경제구역청이 제공한 사진. 요르단 남부 항구 도시인 아카바에 문을 연 수중 군사 박물관에 'AH-1 코브라' 헬기가 전시돼 있다. [AFP=연합뉴스]

요르단 아카바 특별경제구역청이 제공한 사진. 요르단 남부 항구 도시인 아카바에 문을 연 수중 군사 박물관에 'AH-1 코브라' 헬기가 전시돼 있다. [AFP=연합뉴스]

군 장비 중 8개는 수면 아래 15~20m, 나머지 11개는 20~28m에 배치했다.
박물관 측은 소장품을 목록화하고 새로운 수집품을 추가할 것이라며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형태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르단 남부 항구 도시인 아카바에 문을 연 수중 군사 박물관에 무장차량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요르단 남부 항구 도시인 아카바에 문을 연 수중 군사 박물관에 무장차량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ASEZA는 관계 당국 및 협회와 협력해 해양 환경 보호와 안전을 위해 가능한 모든 조처를 했고, 장비를 가라앉히기 전 모든 위험 물질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