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니클로 립스틱 훼손 40대 검거···"日 브랜드인 줄도 몰랐다"

유니클로 매장에 비치된 양말이 립스틱으로 훼손됐다.[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유니클로 매장에 비치된 양말이 립스틱으로 훼손됐다.[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경기도 수원시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 진열된 의류가 붉은색 립스틱으로 훼손되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범행 추정 시간 이 매장을 다녀간 40대 여성을 용의자로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49·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과 20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진열된 옷과 양말 등에 립스틱으로 줄을 그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훼손된 옷과 양말 등의 가격은 40만원 정도다. 두 번 모두 동일한 색깔의 립스틱으로 그었다고 한다. 해당 매장 측은 누군가 고의로 훼손한 것으로 보고 지난 21일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해당 매장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는 등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그러나 립스틱으로 손상된 제품이 진열된 곳은 CCTV 사각지대이고 화질도 명확하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경찰은 CCTV에서 범행 추정 날짜에 매장을 방문한 A씨에게서 수상한 점을 발견하고 용의자로 특정, 이날 붙잡았다.  
 
경찰에 붙잡힌 A씨는 경찰에 순순히 범행을 인정했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왜 그런 짓을 했는지 나도 모르겠다. 그냥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9년 전 우울증 진단을 받고 3주간 정신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계속 관련 약물을 복용하다가 최근 끊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반일 감정으로 범행한 것은 아닌 것 같다. 자기는 유니클로라는 브랜드가 일본 브랜드라는 것도 몰랐다고 한다”며 “A씨가 우울증으로 치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정신보건센터에 인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립스틱 피해를 본 유니클로는 일본 브랜드로 최근 진행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된 의류 유통업체다.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일자 유니클로의 한 임원이 ‘한국에서의 불매운동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해 논란이 됐다. 유니클로 코리아(FRL코리아)는 지난 16일 '유니클로 모기업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가 담긴 입장문을 발표했다. 
심석용·최모란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