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감정적?…국민 61.8% “동의 안 해”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에서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뉴시스]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에서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뉴시스]

 
한국 소비자들의 자발적 불매운동을 두고 ‘감정적 대응은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일부 주장에 국민 10명 중 6명은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3일 전국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감정적이라는 주장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물은 결과, 61.8%가 ‘동의하지 않는다’(매우 부동의 46.3%·별로 부동의 15.5%)고 답했다.
 
반면 ‘동의한다’는 응답은 절반 수준이 33.7%(매우 동의 21.4%·다소 동의 12.3%)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4.5%로 나타났다.
 
‘부동의’ 응답은 연령과 지역, 이념성향을 막론하고 우세했다. 다만 지지정당에서는 다소 의견이 엇갈렸다.
 
[자료 리얼미터 제공]

[자료 리얼미터 제공]

 
우선 연령별로 40대와 30대는 부동의가 각각 78.2%, 74.7%로 높았다. 또 20대는 63.8%, 50대는 53.4%로 과반을 넘겼다. 60대 이상은 부동의가 46.5%로 ‘동의’(44.2%)를 근소하게 앞질렀다.
 
지역별로 서울(65.9%), 부산·울산·경남(64.4%), 경기·인천(64.2%), 대구·경북(63.0%), 광주·전라(55.4%), 충청(51.8%), 강원(46.9%) 순으로 부동의가 많았다.
 
이념성향으로도 진보층의 74.1%, 중도층의 60.5%가 불매운동은 감정적이라는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보수층 응답자 역시 57.1%가 부동의했다.
 
다만 지지정당에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동의 52.9%·부동의 42.9%)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부동의 77.8%), 민주평화당(부동의 69.7%), 정의당(부동의 59.3%), 바른미래당(부동의 52.6%) 지지층 순으로 부동의 응답이 많았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응답률은 4.2%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