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軍 "위험한 행동을 한 건 한국측" 적반하장 성명발표

러시아 전략폭격기 Tu-95

러시아 전략폭격기 Tu-95

러시아 국방부는 23일 자국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 "위험한 행동을 한 건 한국 측"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위험한 행동을 한 건 한국 측이라며 항의했다. 그리고 중국군과 합동으로 실시한 경계감시활동의 성과를 강조하며, 향후 중국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갈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세르게이 코빌랴슈 러시아 항공우주군 사령관은 이날 동영상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 공군과 중국 공군이 합동으로 실시한 경계감시활동에 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가 참가했지만, 한국의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며 "한국 측이 위험한 행동을 했기에 문서로 공식 항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들을 상대로 차단 기동을 하고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 사격을 한 한국 공군 조종사들의 행동을 '공중 난동'이라 규정했다. "러시아 조종사들이 정해진 비행 체제를 철저히 지켰고, 분쟁 도서(독도)에 가장 가까이 근접한 군용기와 도서 간 거리는 25㎞였기에 한국 조종사들의 행동은 공중 난동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또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들은 일본해(동해) 상공에서 서로 3~4㎞ 떨어진 대형으로 함께 비행하며, 고도의 기술과 결속을 과시했다"며 중국과의 합동훈련의 성과를 강조했다.  
이에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 전략폭격기가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중국군와의 연합 공중 초계비행에 한국 영공을 침범한 자국의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참여했는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